접시닦던 중국계 이민자…배달앱 `도어대시`로 | 커리어리

접시닦던 중국계 이민자…배달앱 `도어대시`로 3조 거부 됐다 도어대시 창업자 토니 쉬의 창업스토리. 중국 난징출신 이민자로 버클리에서 산업공학, 스탠포드MBA때 팔로알토 마카롱가게에서 창업의 힌트를 얻어 시작. 이번 IPO로 소뱅은 17배 잭팟. 수수료가 30%에 달해 저항도 큼.

접시닦던 중국계 이민자...배달앱 `도어대시`로 3조 巨富 됐다

Naver

2020년 12월 11일 오전 12:4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