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초에 <나, 해보려고> 전시에 참여했는데 | 커리어리

작년 초에 <나, 해보려고> 전시에 참여했는데 그때 '문구 브랜드가 전시를 하네?'라고 생각했다. 얼마 전 <아임디깅> 전시가 잘 되는 걸 보면서 좀 신기하네? 했는데 인터뷰를 보니 본질적으로 접근한 방법이 보인다. - 디지털 마케팅 매체에서 진행한 문구 브랜딩 인터뷰라서 특이함. - 개인이나 팀 단위의 작은 브랜드로 브랜딩을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듯. _____ 1. ‘쓰는 사람을 위한 문구를 만듭니다’라는 메시지를 중심으로 콘텐츠로 만들고 있다고 생각하시면 쉬울 것 같아요. 소소문구의 제품에 대해 “이게 왜 쓰는 사람을 위한 문구인데?”라는 물음에 답하는 과정이에요. 2. 알책뿐만 아니라 디깅노트와 하프다이어리 모두 어떤 사람이 쓸지를 우선 생각하고 기획해요. 세상에 있는 많은 노트들 중 왜 소소문구 노트를 써야 하는지에 대한 이유를 구매자들에게 전하고 싶어서요. 3. 특정 연령대를 정하진 않고, ‘쓰는 사람’이라면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소소문구의 타깃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문구회사가 브랜드를 만드는 방법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2021년 1월 6일 오전 2:00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