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상황에서 장성규는 당당하게 속마음을 얘 | 커리어리

"그런 상황에서 장성규는 당당하게 속마음을 얘기해주는 게 너무 통쾌했어. 우리가 감히 못 하는 선택지를 장성규가 대신 해주니까, 대리만족하는 느낌이야." 선넘규는 펭수의 강력한 라이벌이다. 꼰대, 갑질, 권위주의의 선을 넘는다는 점에서. 절대적 '을'로 사는 젊은세대의 마음을 시원하게 해준다는 점에서. '장성규'를 주제로 밀레니얼들이 나눈 대화들.

왜 '선넘규'에 빠졌냐고? 꼰대·갑질 가뿐히 넘어주니까

Naver

2019년 11월 12일 오전 3:43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