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저산소 피트니스 센터, 2020년 히트 예 | 커리어리

< 저산소 피트니스 센터, 2020년 히트 예감 > 저산소 트레이닝은 말 그대로 산소가 적은 환경에서 운동하는 것으로 원래는 운동선수들이 지구력과 심폐기능 향상을 위해 사용하던 방법입니다. 하지만 저산소 트레이닝은 일반적으로 고지대에서 행해지므로 산소가 적어짐과 동시에 기압도 낮아져 두통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기도 하고, 주로 먼 곳으로 원정을 떠나야 하기 때문에 비용도 많이 듭니다. 최근 평지의 기압을 유지하면서 산소의 양만 줄인 특별한 시설인 저산소 피트니스 센터가 등장하면서 저산소 트레이닝이 일반인에게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식스 (asics)가 도쿄 토요스에 개장한 저산소 피트니스 센터는 도심에 설치된 시설로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합니다. 아식스의 시설은 2020 도쿄 올림픽 선수촌과도 가까운 거리에 있어서 세계 각지의 선수들이 트레이닝을 위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최근 저산소 운동 효과에 대한 효과가 일반인들에게 알려지면서 일반인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저산소 트레이닝은 일반적인 환경에서 하는 운동에 비해 4배까지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30분 운동에 최소 1~2시간 정도의 운동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입니다. 닛케이 트렌디 (Nikkei Trendy)가 발표한 2020년 트렌드 예측에서 '저산소 피트니스 센터'는 14위에 랭크되었고, 최근 저산소 피트니스 센터를 개설하는 기업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低酸素濃度ジムが豊洲にOPEN!"高地トレーニング"が身近に|ウォーカープラス

ウォーカープラス(Walkerplus)

2019년 11월 18일 오전 7:1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