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V의 몰락> 1/ 국내 케이블TV 업체 | 커리어리

<CATV의 몰락> 1/ 국내 케이블TV 업체인 딜라이브와 CMB가 인수합병(M&A)시장에서 ‘찬밥신세’로 전락했다는 유료방송업계의 우려가 나온다. 두 기업 모두 인터넷TV(IPTV)를 서비스 중인 통신사들과 물밑 협상을 벌였지만, 매각 작업이 소강상태에 빠졌기 때문이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를 중심으로 미디어 생태계가 급변하는 가운데, 통신사 입장에서도 큰 비용을 들여 케이블TV를 인수하기에 매력적이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2/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매각 완료를 목표로 했던 딜라이브와 CMB의 매각 작업이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현재 유료방송 시장에서 주요 매물은 케이블TV 업계 3위인 딜라이브와 4위인 CMB만이 남은 상황이다. 만약 두 기업 모두 통신사로 매각이 된다면 국내 유료방송 시장은 통신업계가 장악하게 된다. 3/ 딜라이브는 매물로 나온 지 수년이 지났으나 가격 이견으로 인수합병(M&A) 시도가 여러 차례 무산된 바 있다. 낮은 1인당 매출 효율성과 순자산 가치가 마이너스인 등 재무 상태가 안 좋은데도 몸값이 너무 비싸다는 지적이다. 딜라이브 채권단은 매각가를 9000억~1조원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 통신 3사와 ‘기밀유지협약(NDA)’을 맺었던 CMB도 딜라이브와 비슷한 상황이다. 지난해 김앤장을 매각법률자문사로 선정하는 등 신속히 매각한다는 계획이었지만, 현재까지 별다른 진전 사항이 없다. ‘주식교환’ 형태의 인수안을 제안한 SK텔레콤(017670)에 이어 LG유플러스(032640)에서 인수를 위한 세부 자료를 요청하는 정도의 관심을 가진 수준이다. 5/ 유료방송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해만 하더라도 통신사들이 포화된 유료방송시장에서 가입자 추가 확보를 위해 기존 유료방송 인수에 큰 관심을 보였으나, 지금은 분위기가 다르다"며 "통신사들이 탈통신 기반의 신사업에 드라이브를 걸며 굳이 추가적인 인수에 목을 안 매고 있다"고 말했다. 6/ 특히 통신업계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는 올해 하반기 국내 서비스 예정인 디즈니의 OTT인 ‘디즈니플러스’가 어디와 제휴하냐다. 통신사 모두 자체 OTT를 키우며 디즈니와의 협상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매각은 타이밍인데"...통신3사 탈통신 행보에 딜라이브·CMB 찬밥신세?

Naver

2021년 3월 1일 오전 8:23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