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다움 6 - 어떤 룰이 필요할까 ㅡ⠀ 𝗜 | 커리어리

배민다움 6 - 어떤 룰이 필요할까 ㅡ⠀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𝟭 업무는 수직적, 인간적인 관계는 수평적 회사는 혼자가 아닌 사람들과 함께 일하는 곳이고, 업무의 기본은 성과를 내는 것이기에 어느 정도의 수직적인 규율은 필요함. 회사에서 받는 스트레스 중, 일에 대한 적당한 스트레스는 업무를 도전적으로 받아들여 더 잘하게 하지만 사람에 대한 스트레스는 그렇지 않음. 그렇기에 인간적인 부분에서는 조금 더 수평적인 문화를 일구고, 업무는 대표부터 인턴까지 일사불란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수직적이 되어야 함. 개인을 칭찬하는 순간 팀원들이 더 이상 서로를 돕지 않음. 그렇기에 개인의 성과를 평가하고 인센티브를 주며 경쟁시키기보단, 공동의 목표를 같이 이루자는 대의를 가지고 의견을 내고 얘기할 수 있게 해야 됨. ⠀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𝟮 간단한 보고는 상급자가 하급자 자리로 가서 이야기 나눈다. 실무자가 상급자에게 가서 혼자 보고한다면, 그 내용을 다시 팀에 전달할 때 왜곡될 수 있고, 부담을 느껴 말을 제대로 못할 수 있음. 상급자가 실무자에게 가면, 같이 작업한 팀원들과 함께 얘기하기 때문에 소통이 훨씬 잘 되고, 의사소통 과정을 공유하며 그에 따른 결정도 투명하게 진행되기 때문에 모두가 공감할 수 있음. ⠀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𝟯 잡담을 많이 나누는 것이 경쟁력이다. 소소한 잡담은 유대관계를 형성하고, 신뢰로 발전함. 그 안에서 정보들이 오고가며, 사전에 가볍게 물어봤으니 보고를 하거나 결정해야 할 때 무겁지 않게 얘기할 수 있음. 수시로 대화를 나누면 PPT를 공들여서 만들 필요도 없으며, 거의 결정을 내린 상태에서 한 번 정리하자는 의미에서 문서화하면 됨. 내 아이디어를 남이 뺏어갔다는 분위기가 생기는 순간 좋은 아이디어는 나오기 어려움. 그런 의미에서 잡담은 반복적으로 자기 아이디어를 이야기하고 다른 사람들이 그걸 변형하거나 수정하는 데 익숙하게 만듦. 오랫동안 고민한 아이디어가 거부당하면 상처받지만, 잠깐 생각했다가 툭 던진 아이디어라면 빨리 접을 수 있기 때문. ⠀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𝟰 팩트에 기반한 보고만 한다. 정확한 정보를 얼마나 가지고 있느냐가 좋은 전략수립의 8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중요. 왜곡된 정보를 가지고 있으면 잘못된 전략이 나올 수밖에 없음. 의견과 소문만을 바탕으로 전략을 세운다는 건 정말 위험한 일. 의견과 소문 같은 건 이미 한 번 무언가 덧씌워진 왜곡이기에 경쟁사, 시장상황, 어디서 들은 이야기, 신문에서 본 이야기 등을 크로스 체크해봐야 됨. ⠀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𝟱 일을 시작할 때는 목적,기간,예상산출물,예상결과, 공유대상자를 생각한다. 구성원들이 서로 좋게좋게 얘기하고 상처 안 주려고 하다보니, 회의 목적도 확실하게 얘기하지 않고, 총무팀이나 인사팀이나 법무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공유가 안 되서 만든 룰. 예상산출물은 어떤 프로젝트를 진행해서 얻는 결과, 예상 결과는 그 산출물대로 진행했을 때 영향을 받는 것들에 대한 내용. 한마디로 산출물은 각 부서에서 뭘 만들어오라는 거고, 결과는 산출물이 어디에 어떤 영향을 미치느냐. ⠀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𝟲 책임은 실행한 사람이 아닌 결정한 사람이 진다 의사결정을 하는 사람은 그 일이 정말 잘되도록 최대한 관심을 쏟고 리소스를 투여하며 열심히 지원해 줘야하지만, 잘 안 됐을 때는 결정한 사람이 책임져야 함. 결과적으로 아랫사람들이 많은 책임을 지기보다 윗사람들이 더 많은 책임을 져야만 함께하는 사람들이 과감하게 일할 수 있음. ⠀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𝟳 배민의 내부 브랜딩 3 : 직원이 먼저다 배민은 직원들이 즐겁게 일하고, 자기 회사를 깊이 사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려고 노력함. 새로운 홍보용 브랜드 제품을 만들더라도 구성원들이 가장 먼저 써보게 함. 직원은 창업자가 만족시켜야 할 가장 중요한 고객이기 때문. 배민은 매달 제비뽑기를 해서 각 층마다 층별 안전과 보건을 책임지는 피플이를 뽑음. 이후 피플이는 각층 구성원들의 마음을 챙기고, 구성원과 회사의 문화를 케어하는 피플팀이 됨.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𝟴 우아한 버킷리스트 ⠀ 대부분 회사의 비전은 너무 거창해서 크게 와 닿지 않기에, 배민은 구성원들에게 만들고 싶은 회사가 뭔지 물어봄. ⠀ 김 대표는 한적한 곳에 위치한 회사라는 구성원들의 바람을 이루기 위해, 사무실을 이전할 때 공원 근처에 있는 곳들만 알아보러 다님. ⠀ 별것 아닌 것처럼 보일 수도 있는 개개인의 작은 바람들을 해결해준다면, 큰 돈을 들이지 않고서도 회사를 더 좋은 회사로 만들 수 있음. ⠀ ex. 인쇄비 몇 천원으로 특색이 담긴 사원증을 만들어줘, 구성원들을 만족시킴.

배민다움

Naver

2021년 6월 25일 오전 4:07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배민다움 5 - 어떻게 쌓아갈 것인가 ㅡ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𝟭 배민의 내부 브랜딩 1 : 잡지 카피 만들기 배민은 매월 하나씩 잡지를 선정해서 광고를 함. 잡지 광고는 잡지광고 아이디에이션 과정을 통해 나도 모르게 배민 브랜드를 내재화하는 작업이기에, 마케터와 디자이너를 배민답게 훈련하는 좋은 방식. 카피에는 욕설이나, 다른 사람을 비방하는 글, 누군가를 불편하게 하는 글이 들어가면 안 됨. 그냥 경쾌하게 끝내거나 중의적 의미가 들어가야 됨. 기분좋은 깨달음을 느끼게 하는 것이 배민이 소비자에게 기대하는 반응이기 때문. 제약은 창의성을 가두는 게 아닌, 극복하기 위해 창의성이 발휘되는 것. 그래서 타깃이 매우 좁다는 점과 시간이라는 제약을 역으로 이용해서 훈련함. 그걸 계속 반복해서 숙련된 인사이트를 내부에 내재화하는 것 또한 역량 강화. ⠀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𝟮 배민의 내부 브랜딩 2 : 서체 활용하기 브랜드 이미지는 스타일의 문제가 아니라 스피릿의 문제. 배민은 무엇을 만들든 배달의민족이라는 로고 없이, 사람들이 배달의민족을 알아볼 수 있도록 제품 브랜드 가이드를 정함. 기업은 돈을 써서 기념품을 만들며 고객이 기억해주길 바라는데, 정작 고객에게는 처치 곤란한 짐이 됨. 그래서 배민은 로고를 넣지 않는 대신 서체로 배민의 정체성을 전해보기로 함. 배민의 판촉물은 젊은이들의 문화에 스며들어 웃음을 유발하고 즐거운 대화거리를 만들어내며, 실제 사용을 유도하고 스스로 홍보하게 함. 또한 내부 구성원들로 하여금 동일한 목표를 바라보며 호흡하게 하고, 프라이드를 형성하게 하며 회사 일에 재미를 느끼게 함. 즉, 외부로는 배민스러움을 자꾸 노출시키고, 내부로는 배민다움을 강화하는 연습 도구의 역할을 함. ⠀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𝟯 배민스러운 공간들 배민은 대화가 필요하면 언제든 옆자리에 가서 이야기할 수 있도록 파티션을 만들지 않음. 또한 옆에서 말 걸기 부담스럽지 않게 언제나 음악을 틀어 적당한 소음을 발생시키고, 스툴형 의자를 사무실에 배치해 다른 팀 사람들도 자유롭게 옆에 앉아 대화할 수 있도록 유도함. 배민은 회사 전체가 하나의 거대한 회의실이며, 보다 편안하게 언제 어디서든 회의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려고 노력함. 사무실에 활기가 넘치고 돈독한 관계를 쌓아가다 보면 중요한 안건을 처리할 때에도 본인의 의사를 쉽게 표현하게 됨. 또 오픈된 공간에서 회의가 진행되다 보니 일에 대한 의사결정이 팀 리더의 강압으로 결정된 것이 아님을 자연스럽게 공유할 수 있음. ⠀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𝟰 회의실의 형태로 회의를 바꿔라 회사의 공간을 디자인하기에 앞서 구성원들이 이곳에서 무엇을 느끼고, 어떻게 행동하면 좋을지를 오랫동안 고민하고 상상해봐야 됨. 김봉진 대표는 회의실이 배달의민족처럼 즐겁고 아이디어 넘치는 공간이 되길 바람. 그래서 회의실을 디자인하기에 앞서 회의라는 단어의 정의를 살펴봄. 회의의 사전적인 의미를 찾아보니 회의에 네모반듯한 책상과 등받이 있는 의자가 반드시 필요하지는 않음. 배민이 정의한 회의실은 친구들과 편하게 걸터앉아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누고, 깔깔대며 시시한 농담부터 진지한 고민까지 편안하게 나눌 수 있는 다락방 같은 공간. 따라서 그들이 만든 회의실은 의도하지 않아도 직급과 서열의 틀을 자연스럽게 허물도록 도와줌. ⠀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𝟱 배민이 디자인 하는 법 지금의 디자인은 외관을 유려하게 그리거나 예쁘게 만드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형태나 기능에서부터 컨셉을 중심으로 움직임. 컨셉이 그대로 들어가서 관여하기 때문에 디자인은 부가가치가 아니라 본질적 가치. 배민은 디자인을 철학적인 관점에서 보아 ‘감성’을 건드리려고 함. 그렇기에 배민의 디자인 대부분은 기존에 팔던 제품들에 배민의 카피와 감성을 입힌 것. 앞으로의 디자인은 형태와 기능을 넘어 감성이 중요해질 것. 그렇기에 배민은 형태와 기능을 건드리지 않고 감성의 변화만으로도 사람들이 물건을 갖고 싶어 하는지 계속 실험 중. 𝗜𝗡𝗦𝗜𝗚𝗛𝗧 𝟲 오랫동안 배민스러움을 유지하는 법 ⠀ 트렌디한 걸 잘하는 사람은 잠깐 인기가 있어도 깊이가 없지만, 꾸준히 자기 것을 고집했던 사람들은 결국 존재감을 나타내게 됨. 그렇기에 배민은 무작정 트렌드를 따르기보단 문화를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함. ⠀ 흰 바탕에 검은 글자같은 배민의 형태는 계속 변형해가지만, 젊은 친구들, 조직의 막내들과 공감할 수 있다는 배민의 본질은 바뀌지 않음. ⠀ 내부 구성원들은 원래 자신이 고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를 지독하게 좋아해야 됨. 그런 사람들이 회사에 들어와서 계속 그걸 좋아하고 자연스럽게 문화로 이어가는 것이 인터널 브랜딩의 핵심.

배민다움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