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치 않았지만 '짜증'이라는 감정과 함께 하루 | 커리어리

원치 않았지만 '짜증'이라는 감정과 함께 하루가 시작되었다. 퍼블리에서 검색어를 '짜증'으로 넣어 나오는 글 중 요즘 생각하고 있는 나만의 강점 찾기와 연관되는 글을 발견하고 읽게 되었다. 이 아티클을 읽고 나서 인상적으로 와 닿았던 것은 저자가 소개한 8가지 강점 분류표와 (<강점 발견>(김봉준, 장영학, 2019) 토대로 작성했다고 함) 그것을 보며 나의 강점은 추진과 완성이구나라고 생각하게 된 것이다. 뭐든 일장일단이 있으니 우선은 강점을 발견한 것에 대한 작은 기쁨을 누려본다. 더불어 글 말미에 저자가 소개해준 노자키 요시오의 시가 아침부터 마음속에서 얽혀 올라오는 여러가지 부정적인 감정들을 잠시나마 토닥여주어 숨막히게 답답하던 내 마음에 잔잔한 위로가 되어주니 얼마나 감사한지! 조금 더 찬찬히 마음속에서 은미해보고 싶어 적어본다. <커다란 주전자는 끓는데 시간이 걸린다> - 노자키 요시오 힘내도 힘내도 힘내도 잘 되지 않는다 그럴 때면 나를 커다란 주전자라 생각한다 조그만한 주전자는 순식간에 끓어 차 한잔을 채우면 끝이지만 커다란 주전자는 오래 걸려 끓어 우리 모두에게 차를 나누어 준다 하루의 시작이 어찌되었든 부디 오늘 하루의 남은 시간들은 행복과 감사함을 발견하는 시간들이 될 수 있도록 몸과 마음의 여유와 너그러움을 더해봐야겠다. #퍼블리뷰 #9일차 #짜증과강점찾기 #추진_완성 #커다란주전자가되어 #토닥토닥

뭐 먹고 살지 고민될 때 들춰보는 강점 사용 설명서

Publy

2021년 6월 26일 오전 4:5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나는 어떤 PM일까? 진단부터 커리어패스까지 한 번에 정리하기> 나도 늘 고민하고 질문하게 된다. 나는 현재 어떤 PM이고, 어떻게, 또 어떤 커리어 패스로 성장해나가고 싶은지 스스로 모호함을 느낄 때가 있어 답답함을 느끼곤 한다. 저자의 글에서 언급한대로 내가 답답함을 느끼는 가장 큰 그 이유는 "PM의 표준화된 직무 역량이나 각 역량의 요구 수준을 정의하는 게 어렵기 때문"이라는 데 동의한다. 이는 자신이 속해있는 조직이나 산업 분야에 따라 또 달라질 수 있을 것이다. 저자가 본문에서 말하는 'PM' 업무와 내가 현재 조직에서 행하는 업무가 정확히 맞아떨어지진 않지만 그래도 한 걸음 떨어져 PM에 대한 직무 역량과 방향성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게 해주는 글이다.

나는 어떤 PM일까? 진단부터 커리어패스까지 한 번에 정리하기

Publy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