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는 한눈을 팔지 않는다> 1. 지난 | 커리어리

<넷플릭스는 한눈을 팔지 않는다> 1. 지난 15년간 내가 지켜본 넷플릭스는 수없이 회사가 망할 수도 있는 위기를 돌파하며 미디어업계의 패러다임을 바꿔나간 혁신기업이다. 2. CEO 리드 헤이스팅스의 초지일관 비전과 직원을 프로야구선수처럼 대하는 독특한 조직운영이 이 회사가 지금까지 온갖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결국 승승장구할 수 있도록 했다. 3. 한국에서 넷플릭스가 ‘찻잔속의 태풍’이 될 것이라는 시각도 있지만 나는 결국 장기적으로 넷플릭스가 유튜브처럼 한국시장에서 자리잡을 것으로 생각한다. 다음은 내가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다. 4. 첫째, 넷플릭스는 단기승부에 연연하지 않는다. 넷플릭스는 지난 1월 한국을 포함한 130개국가로 서비스를 확장한다고 발표했다. 넷플릭스는 한국시장만을 공략하는 것이 아니다. 190개국 글로벌시장 동시진출 전략의 일환으로 한국에 들어온 것이다. 5. 그렇기 때문에 단기적인 성과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꾸준히 한국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 한국에서 초기 반응이 시원찮다고 쉽게 서비스를 접을 것이 아니란 얘기다. 글로벌전략을 한국에서도 장기적으로 밀어붙일 것이다. 6. 넷플릭스는 도대체 한눈을 팔지 않는다. 매달 고객에게 일정액을 받고 고객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를 불편없이 볼 수 있도록 하는데 최선을 다한다. 97년, 18년전 창업이후 계속 그렇게 해온 기업이니 쉽게 얕볼 수 없다. 7. 두 번째는 압도적인 사용의 편이성이다. 넷플릭스는 결제하는데 액티브X도 필요없고 한번 로그인해두면 다음부터 아이디, 패스워드를 귀찮게 다시 물어보지도 않는다. 스마트폰이든, 타블렛이든, 랩탑컴퓨터든 어디서 어떤 브라우저로 봐도 잘 재생된다. 광고도 전혀 없다. 8. 세 번째는 다양한 넷플릭스 독점콘텐츠다. 넷플릭스에서 ‘응답하라 1988’같은 히트작이 안나오리란 법이 없다. 향후 한국인의 취향에 맞는 콘텐츠가 대거 투입된다면 넷플릭스의 한국시장에서의 영향력이 국내 방송국을 넘어설지도 모른다. (미국에서는 이미 그렇게 되고 있다.) 9. 네 번째는 결국 젊은 세대의 TV시청 습관이 실시간시청에서 보고 싶을때 즉시 보는 온디맨드시청으로 바뀔 것이란 점이다. 미국에서는 이미 어린 아이들이 TV와 넷플릭스를 동일시한다는 얘기도 있다. 유튜브가 한국에서 자리잡은 것처럼 넷플릭스도 결국 자리를 잡게 될 것이다. 시간문제다. ++2016년 2월에 쓰여진 글입니다 ㄷㄷㄷ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성공할 이유

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2020년 2월 3일 오후 10:40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