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덕트 매니저(PM)의 황금기라고 합니다. | 커리어리

프로덕트 매니저(PM)의 황금기라고 합니다. 👑 서비스 기획자, 프로젝트 매니저 등과 혼동되던 시기를 지나 확고히 자리를 잡은 느낌입니다. 미국에서는 지난 2년 사이 PM 수요가 32%가 늘었다고 하네요. 참고로 그 인기 많다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는 21% 늘었습니다. (물론 절대적인 숫자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많겠지요.) 한국에서도 그 변화를 느끼고 있습니다. 2~3년 전만 해도 글로벌 기업이나 몇몇 스타트업이 아니면 PM 채용 공고는 거의 볼 수가 없었는데요. 지금은 대부분의 스타트업이 '프로덕트 매니저' 타이틀로 채용 공고를 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수요는 이렇게 많은데...공급 사이드에는 큰 문제가 있습니다. 프로덕트 매니저를 교육하는 곳이 턱없이 부족한데요. 1. 마티 케이건('인스파이어드'의 저자)은 엔지니어나 디자이너가 될 수 있는 교육은 있는데 프로덕트 매니저가 될 수 있는 교육은 없다고 하면서 이를 위한 코칭 아티클을 시리즈로 쓰기도 했습니다.(https://svpg.com/the-coaching-series/) 2. 구글 등 많은 기업들이 APM(Associate Product Manager)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도 하고요. 3. 미국의 올린 공대가 특이한 교육 시스템으로 좋은 PM을 배출하기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PM 스쿨도 많이 생기고 있다고 하네요! https://www.productmanagerhq.com/ https://www.productschool.com/

Why we are in the "Golden Age of Product Management" | productboard

Productboard

2020년 2월 18일 오후 1:31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스타트업이 왜/어떻게 초기부터 아웃바운드 채용을 해야 하는가? - 위기 상황일수록 장기적으로 생각하고 채용에 더욱 진지해져야 하는 이유 제 개인적인 경험을 담아 위하이어 블로그에 첫번째 글을 썼습니다. [맛보기] 스타트업은 아웃바운드 채용을 일찍부터 준비해야 합니다. 현재 유니콘이 된 테크 스타트업들의 경우 일찍부터 채용팀을 꾸리고 적극적으로 아웃바운드 채용에 나선 곳들이 많습니다. 토스, 쿠팡 등이 초기부터 아웃바운드 채용팀을 꾸렸던 대표적인 기업입니다. 현재 쿠팡의 경우 국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서치펌 보다도 리크루터의 수가 많다고도 하고요.(들은 얘기론, 적어도 100명 이상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아웃바운드 채용을 위해서 어떻게 채용팀을 구성해야 할까요? 또한 채용을 전담하는 인력을 두기 어려운 초기 스타트업이라면 누가 이 역할을 해야 할까요? 채용팀을 구성하는 대표 3직무(소서, 코디네이터, 리크루터)를 설명하고, 이들을 모두 갖추기 어려운 초기 스타트업에서는 과연 누가 이들의 역할을 해내야 하는지 이야기 하겠습니다.

채용팀 대표 3직무 소개(+ 초기 스타트업에서는 누가 이 역할을 하는가?)

위하이어 블로그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