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 - 의견과 아이디어가 너무 많아서 문제 | 커리어리

#64 - 의견과 아이디어가 너무 많아서 문제라면? 📝 Type & Highlight [Highlighted🖍] ✅ 우선순위가 필요한 이유 스타트업에서는 수평적 관계가 중요시되는 만큼 수많은 의견과 아이디어가 주저 없이 내던져집니다. 많은 의견과 아이디어를 모두 반영하면 좋겠지만 제한적인 자원을 잘 운용해야 하는 스타트업에서는 핵심적이고 중요한 어젠다들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활용하면 좋을 우선순위를 매기는 4가지 방식 1. 모스코우: M, S, C, W의 약자 Must have: 반드시 있어야만 하는 요소. 이 요소가 없다면 무용지물 Should have: 필수적인건 아니지만 큰 가치를 제공하는 요소 Could have: 여유가 있다면 하기 좋은 요소 Won’t have: 이번에 하지 않아도 괜찮은 요소 2. 카노: 어떤 걸 ‘잘’ 구현하면, 고객은 ‘더’ 만족할까?. Must-be: 이 요소가 없다면 고객이 매우 불만족할 경우 Performance: 충족정도에 비례해 고객 만족도가 변화하는 요소 Attractive: 없어도 큰 상관은 없지만 있으면 고객이 만족할 요소 Indifferent: 고객 만족에 어떠한 영향도 주지 않는 요소 3. ICE: 목표 달성 임팩트를 알려주는 지표 Impact: 회사 목표, KPI 얼마나 영향을 주는지 Confidence: 성공할 확신을 얼마나 갖고 있는지 Ease: 이걸 하는 데 얼마나 올래걸릴지 4. OKR: 목표 달성 여부를 정량적으로 판단하는 방법 Key Result의 현재 수치와 목표 수치를 비교해 우선순위를 평가. [Typed⌨️] 다양한 의견을 귀기울여 듣다 보면, 각자의 판단 기준이 다를 뿐 모두의 판단이 타당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결국 핵심이 되는 것은 '동일한 판단 기준'일 것 같습니다. 비효율적인 논쟁을 줄이기 위해서는 목표와 얼라인 될 수 있는, 핵심 판단 기준을 세워보는 것은 어떨까요?

의견과 아이디어가 너무 많아서 문제라면? | 요즘IT

Wishket

2021년 11월 2일 오후 1:3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문서 업무를 혁신시키는 ’Typed’를 함께 만들어갈 프로덕트 디자이너를 모시고 있습니다:) [Team Typed를 소개합니다] 작년 7월에 법인을 설립한 초기 스타트업이지만 현재 누적 투자 30억원 이상, 그리고 최근 50억원 규모의 후속투자를 유치했으며, CBT 출시 7개월 만에 132개국에서 사용 중일 만큼 최근 국내에서 가장 주목 받는 SaaS 스타트업입니다! 늘 최고의 조건과 업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 회사입니다:) 타입드 블로그에서 팀 타입드가 일하는 방식을 보다 자세히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직무] 프로덕트 디자이너 [프로덕트 디자이너 써클을 소개합니다] 🙋‍♂️프로젝트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서 팀원들과 더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함께 고민합니다. 🙋‍♀️UX/UI 디자인, 프로토타이핑을 통해 유저에게 가치를 전달하는 모든 설계과정에 관여하며, 사용자가 바라보는 제품의 경험을 결정합니다. 🙋‍♂️다양한 테스트를 실행하고 검증하는 일을 반복하면서 더 좋은 사용자 경험을 만듭니다. [이런 분을 찾고 있습니다] 🙆‍♀️먼저 의견을 제시하고 논의하는 것을 즐기시는 분을 찾습니다. 🙆‍♂️사용성을 지키면서도 아름다운 UI 디자인을 만들 수 있는 분을 찾습니다. 🙆‍♀️위계 질서가 있고, 조형적 완성도가 높은 UI를 구성할 수 있는 분을 찾습니다. 🙆‍♂️실제 제품을 런칭하고 정성, 정량 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개선해본 경험이 있으신 분을 찾습니다. [이런 분이면 더 좋아요!] 🙆‍♀️실무 경험 1년 이상 [연봉 (단위: 만 원)] 3600 ~ 5000 [근무 지역] 서울시 강남구 언제든 편하게 연락 부탁 드립니다! (seungmin.lee@typed.do, 프로덕트 디자이너 이승민)

Team Typed: We're hiring!

kimcoder on Notion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