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핏(fit)이 뭐길래...🤔] 최근 | 커리어리

[도대체 핏(fit)이 뭐길래...🤔] 최근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전반적 채용 시장의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대기업은 공채 위주의 채용 보다는 수시채용으로 바꿔 가고 있고, 스카웃 및 이직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즉, 정리를 하자면 <꼭 필요할 때만, 소규모로, 유연한 기준으로> 이 세 가지가 새로운 특징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러면 이러한 상황에서 무슨 기준으로 사람을 고용하고 일할 회사를 결정하게 되나요? ✅핏(fit) : 회사가 일하는 방식과 맞는가 👉각각의 회사마다 일하는 방식이 다릅니다. 구성원의 경우도 각각의 성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즉, 회사가 일하는 방식과 구성원의 성향이 맞는가를 판단하는 것이 <핏(fit)> 입니다. 🔥최근 핏(fit)이 중요하게 여겨지는 이유는? 👉시장이 빠르게 변화하면서 시업도 유연성과 창의성을 갖춰야만 살아남을 수 있게 됐습니다. 각각의 구성원이 직원간 소통이 원활하게 되어야 조직도 유기적으로 돌아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직원의 입장에서도 맞지 않은 회사에 오래 있을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왜냐하면 평생직장이라는 개념이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핏(fit)이 안 맞는 인재도 필요하다? 👉핏(fit)이 맞는 인재도 중요하지만 핏(fit)이 안 맞는 인재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그 이유는 핏이 맞는 사람들 끼리만 있다면 그들이 형성하고 있는 암묵적인 룰에 태클을 걸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문화는 명확한 항계를 만들어 낼 우려가 있습니다. 그래서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현 상황에서 딴지를 걸고 의문을 표하는 소위 핏이 맞지 않은 인재도 필요하다는 의견입니다. [코멘트✍] 몇번의 이직을 통해 각기 다른 회사에서 일을 했습니다. 그리고 각기 다른 회사에서 일을 하면서 핏(fit)의 중요성을 피부로 느꼈습니다. 하지만 핏(fit)이 안 맞는 조직원이 객관적인 시각으로 지속적으로 피드백을 하여 조직이 더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는 균형감도 필요하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문화를 형성 할 수 있도록 회사도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해당 글은 리멤버 브런치 글 <핏(fit)이 대체 뭔가요?> 요약한 컨텐츠 입니다.

핏(fit)이 대체 뭔가요?

brunch

2021년 11월 8일 오전 2:2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잘나가는 스타트업 대표님이 겪었던 실패들🤯] 지금 소위 잘나가는 스타트업의 CEO는 한번에 성공을 했을까요? 다양한 언론 기사와 인터뷰 등을 통해 그 들고 과거에 운영했던 스타트업에서 실패를 경험했습니다. 그럼 잘나가는 스타트업의 CEO이 겪었던 과거 실패는 무엇일까요? 💲토스 이승건 대표 👉자신이 하려는 서비스를 대형 플랫폼인 페이스북이 제공하면서 실패 ✅예상하지 못한 대형 경쟁자 등장 ✅공급자 관점의 제품 출시했지만 시장성의 부재 💲야놀자 이수진 대표 👉샐러드 배달 사업을 시작했지만 현실적인 분석이 부족하여 시대를 너무 앞서 나감 ✅주력 아이템에 대한 이해 부족 ✅창업 경험 미비 💲보이저엑스 남세동 대표 👉실패가 두려워 실패함. ✅아이폰을 얕본 오만 ✅갑작스러운 투자 취소 💲삼분의일 전주훈 대표 👉시장에서 새로운 니즈를 만들어 내려 했지만 실패 및 법적인 문제가 발목을 잡음 ✅수익화 실패 ✅끈기와 인내 부족 ✅법률 검토 미숙 💲한국시니어연구소 이진열 대표 👉성장이 너무 느린 시장과 빠른IT 서비스 기술의 핏이 맞지 않음 ✅기대와 다른 시장의 성장 속도 ✅비즈니스 모델 발굴 실패 ✅복잡한 지분 구조 💲마인드로직 김용우 대표 👉수만명이 사용했지만 비즈니스 모델 부재 ✅지나치게 앞선 아이템 ✅소수 고객 반응 외면 ✅시장 확대의 조급함 💲큐피스트 안재원 대표 👉시장은 가설과 결과가 많이 달랐음 ✅가설과 다른 너무 작은 시장 공략 ✅사용자 성향 파악 부족

? 잘나가는 스타트업 대표님은 과거 어떤 실패를 했나

brunch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