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잘 쓰고 있는 피그마 플러그인 모음 피그 | 커리어리

내가 잘 쓰고 있는 피그마 플러그인 모음 피그마는 정말 우수한 Saas 제품입니다. 제가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1️⃣ 비대면의 제약없는 자연스러운 소통 최근에 피그마 잼까지 도입되면서 미로에서 썼던 포스트잇을 활용한 KJ technique, Affinity diagram도 피그마로 할 수 있게 되었어요. 줌+피그마+노션은 제가 겪은 최고의 콜라보 어벤저스팀이에요. 2️⃣ 클라우드 기반으로 기기 변경에 구애없이 기기 전환 저는 맥북, 아이폰, 아이맥, 아이패드를 작업 환경에 따라서 자유롭게 이용하는데, 피그마는 언제 어디서든 이어서 작업할 수 있다는 점이 참 좋습니다. 개발 에디터에서도 피그마와 같은 클라우드 서비스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VScode나 jupyterlab을 쓸 때 작업물을 기기 변경할 때마다 옮겨 와야 하는 것이 참 불편했었거든요.. 3️⃣ 한계를 뛰어넘는 플러그인 피그마 커뮤니티에서 다른 사용자가 만들어 놓은 키트나 목업을 사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빠르게 프로토타입을 만들고, 디자인하고, 효율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 다양한 플러그인들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참 좋습니다. 그래서,,, 제가 자주 쓰는 플러그인을 .. 공유 해 볼까 합니다. - Artboard studio Mockups, Clay Mockups 3D: 내가 목업하고 싶은 프레임과 목업 이미지를 선택하면 목업 이미지를 만들어 줘요. 피그마 이전에는 포토샵을 많이 이용했는데 피그마에서 바로 우수한 퀄리티의 목업을 만들 수 있어서 유용하게 쓰고 있습니다. 물론 목적에 맞는 고퀄 목업을 만들기 위해서는 직접 포토샵이나 피그마를 활용해서 목업을 만드는 것도 좋지만, 간단하게 목업을 만들어보고 확인하기에는 위 두 플러그인이 참 용이해요. 그리고 Artboard studio mockups에서는 브랜드 디자인 적용할 때 유용한 패브릭 제품, 문구류에 대한 목업도 제공해서 참 좋습니다. - Autoflow: 프레임 두 개를 선택하면 화살표가 그려지는 플러그인인데요. UI를 설계하고 나서 한 꺼번에 플로우를 표시할 때 요긴합니다. - Blush: 여러 창작자들의 일러스트를 불러와서 쓸 수 있는 플러그인이에요. 일러스트에 따라 색깔이나 소품을 커스텀할 수 있어서 저는 페르소나를 만들 때 주로 활용했어요. 상업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확실치 않아서 개인적인 문서 기록 용도로 사용해요. - Figma chat: 피그마에서도 코멘트를 달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기는 하지만 특정 화면이나 컴포넌트를 지정해서 피드백을 남길 수 있는 플러그인입니다. 사실 아직 이것으로 소통해 본 적은 없는데 다음에 팀 프로젝트 기회가 있으면 한 번 써 볼 것 같아요. - Unsplash: 언스플래쉬의 이미지를 바로 불러올 수 있습니다. - Remove BG: 배경화면을 지울 수 있는데, 생각보다 누끼가 깔끔하게 따져서 아주 좋습니다. unsplash와 같이 활용하면 참 좋아요. 간단하게 이미지 편집하거나 무드 보드 만들 때 잘 사용하고 있어요. - TinyImageCompressor: 피그마로 작업한 화면을 pdf로 옮기면 용량이 무지 커요. 저는 pdf 용량 줄이는 사이트를 한 번 거쳐서 pdf를 공유하곤 했는데, 플러그인을 활용해서 바로 익스포트를 할 수 있더라구요. 로컬에 “000.pdf”, “000_compressed.pdf” 로 되어 있는 두 파일 중 원본 pdf를 지우고 다시 압축된 파일에서 compressed를 지우고 다시 공유하는 과정이 번거로웠는데, 이 과정을 생략하고 바로 추출할 수 있어서 참 요긴합니다. 많은 분들이 아시고 잘 활용하시겠지만, 제가 쓰고 있는 플러그인들을 공유해 보았어요. 다른 추천해줄 플러그인이 있다면 댓글로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2021년 11월 21일 오전 10:53

댓글 2

  • A Selector: 특정 조건의 아이템을 다중 선택할 수 있는 플러그인입니다. 하위 레이어도 선택되어서 편리해요! Able: 두 레이어를 선택하면 contrast ratio를 알려주는 플러그인입니다. Web Content Accessibility Guidelines를 따르고 있어요. Master: 무료 이용에는 한계가 있지만, 컴포넌트를 만들고 관리할 수 있는 플러그인입니다. 디자인 시스템을 만들 때 특히 도움이 되었어요.

    작성

    우와 어제도 selector 같은 기능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 세가지 플러그인들 감사합니당 :)

함께 보면 더 좋은

고객 인터뷰의 두 가지 함정 1️⃣ 첫 번째 함정: 고객의 메타인지 - 인터뷰이는 자신이 서비스나 프로덕트를 경험하는 과정을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자신이 어떻게 사고하는지 명확히 인식하는 사람은 드물다. - "왜 A를 선택하셨나요?" 라는 질문에 '왜 A를 했는지' 보다 '지금 돌이켜 봤을 때 왜 A를 했다고 생각하는지'에 대답하는 경우가 많다. - 기억의 왜곡도 쉽게 일어난다. 인터뷰이가 클릭한 적이 없는 광고 배너 사진을 보여주며 왜 한 달 전에 이것을 클릭했냐고 물어보면 그들은 별다른 의심없이 다양한 이유를 이야기할 것이다. 🕳 첫 번째 함정을 피하는 법: - 필요한 데이터의 내용과 목적을 명확히 하고 그것에 맞는 질문 방법을 구성하자. - 개방적 질문은 폐쇄적 질문보다 답변을 어떤 방향으로 유도할 위험이 적다. - 그러나 정도를 측정하고 비교해야 하는 경우, 폐쇄적 질문으로 정제된 데이터를 얻는 것이 좋다. 2️⃣ 두 번째 함정: 고객의 인상관리 - 인터뷰이는 자신에 대한 정보를 스스로 가공해서 드러내기 때문에 '실제로 어떻게 느끼는지'보다는 '어떻게 느긴다고 보이고 싶은지'에 가까울 수 있다. - 그렇기 때문에 인터뷰 내용만큼 맥락도 중요한 데이터가 된다. 예를 들면 검사 응답을 얼마나 수정한 뒤 제출했는지, 많이 망설였는지, 검사자의 시선을 피하거나 말을 더듬었는지 등이다. 🕳 두 번째 함정을 피하는 법: - 소비자가 실제 경험하는것과 가장 유사한 환경에서 가장 유의미한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 예를 들면 친환경 제품에 대한 관심 정도를 알기 위해 "친환경 제품에 얼마나 관심이 있어요?"라고 질문하기보다는 친환경 마크가 붙어 있거나 붙어있지 않은 여러 세제를 놓고 선택하도록 한 뒤, 해당 제품을 선택한 이유를 묻는 것이다. - A/B 테스트는 실제 소비자가 경험하는 과정과 완전히 동일한 경험에서 이루어지므로 강력한 도구가 될 수 있다.

고객 인터뷰의 두 가지 함정 | 요즘IT

Wishket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