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하나를 볼 때, 대부분의 문단에서 밑줄 | 커리어리

*기사 하나를 볼 때, 대부분의 문단에서 밑줄 칠 구절이 있는 경우는 흔치 않다. 이 기사는 흔치 않았다. ####### 이하 밑줄 ####### - 동서식품은 식품업계에서 ‘마케팅의 귀재’로 통한다. - ▷동서식품의 마케팅 전략은 무엇인가요. 동서식품 마케팅의 시작은 소비자입니다.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을 만들어 내놓기 위해 오래전부터 소비자를 탐구하는 데 공을 들였습니다. - 모델이 주는 호감도와 좋은 제품이 만나면 시너지 효과가 생겨 브랜드 이미지를 형성하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동서식품은 한 모델과 오랜 기간 지속적으로 함께하는 전략을 추구합니다. - 맥심을 모르는 사람은 아마 거의 없을 겁니다. 그럼에도 동서식품은 TV 광고를 비롯해 꾸준히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마케팅은 단순히 브랜드를 알리는 활동이 아니라 소비자와 관계를 형성하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 ▷카누를 시장에 처음 내놓을 땐 어떤 전략을 썼나요. 소비자가 카누를 특별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___ <가장 좋았던 부분> - 맥심 브랜드의 목표는 소비자가 일상에서 맥심 커피 한 잔으로 작지만 따뜻한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개인적인 마케팅 철학도 맥심 브랜드가 지향하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소비자를 최우선에 두고 마케팅 활동이 소비자를 조금이나마 행복하게 만들어주는지 항상 되돌아봅니다 ####### 타락한 마케팅이 넘쳐나는 시대에 나의 (우리의) 마케팅 활동이 소비자를 조금이나마 행복하게 만들어주는지 돌아보는 것 절대 놓치면 안될 지점이다. 왜 마케팅 활동을 하는가? 이윤 추구? 많이 팔기위함? 사람이, 소비자가 행복해지지 않는 마케팅이라면 아마 거짓말, 사기라고 바꿔 읽어도 되는 무엇일 것이다.

김광수 "맥심·카누, 마케팅이 신의 한수...브랜드 체험공간에 소비자 열광"

한경닷컴

2021년 12월 10일 오전 7:05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