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 정의를 위한 딥다이브] “딥다이브란?” | 커리어리

[문제 정의를 위한 딥다이브] “딥다이브란?” : 문제를 파고들며 근본적인 원인을 찾는 과정 “프로젝트의 문제 정의 단계” 1) 문제가 정의된 프로젝트 문제가 발생한 배경과 원인을 파악하며 정의된 문제와 가설의 유효성을 검증하는 과정이 필요함 “왜?”라는 끊임없는 질문을 통해 문제의 진짜 원인을 찾을 수 있음 2) 문제가 정의되지 않은 프로젝트 아직 달성하지 못했거나, 놓치고 있는 문제를 목표 안에서 찾음 목표에서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는 부분을 발견했다면, 이를 문제로 설정하고 그게 진짜 문제인지, 왜 충족시키지 못하는지 분석하고 검증하는 식으로 딥다이브를 시작함 (고객 리서치, UT, 타 서비스와 비교 분석하면서 해결해야 하는 문제가 무엇인지, 진짜 문제의 원인이 맞는지 깊이 파고들기) 결국 가설과 솔루션에 앞서 문제의 근원을 깊숙이 들여다보는 것이 쿠팡 UX팀의 딥다이브 방식 끊임없는 질문을 통해 진짜 문제를 관통하고, 여러 데이터와 방법론을 활용하여 원인을 찾아가는 과정)

쿠팡 UX Club 2. 문제 정의를 위한 딥다이브

brunch

2021년 12월 13일 오전 9:1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카카오톡은 어떻게 ‘글로벌’로 나아갈까] 한줄 요약 : ‘오픈채팅’ 기반의 글로벌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축 “카카오 유니버스란” - 카카오 유니버스 : 서로 몰랐던 사람들이 공통 관심사를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든 한 곳에서 만날 수 있도록 연결되는 세상’ - 카카오 유니버스 구축을 통해 기존 국내 5000만명의 사용자를 연결했던 카카오톡을 전세계 50억명을 연결하는 서비스로 탈바꿈하겠다는 계획 - 지인 기반 메신저였던 카카오톡은 ‘비지인 기반 글로벌 커뮤니티’로 변신하고자함 “오픈링크와 커뮤니티” - 카카오 공동체의 사람과 일상(브런치, 카카오스토리), 장소(카카오맵), 콘텐츠(멜론, 픽코마, 카카오게임즈) 등 ‘공통 관심사’를 기반으로 연결될 수 있는 커뮤니티를 구축 - Ex. 브런치에 ‘오픈 링크’ 연결 -> 구독자는 ‘오픈 링크’를 통해 채팅방 참가 -> 채팅 참여자들이 여러 이벤트를 생성 - Ex. 픽코마의 웹툰을 보고 있는 일본 유저와 한국 유저가 ‘오픈 링크’를 통해 연결 - Ex. 카카오맵에서 거주하는 아파트를 검색 -> 아파트 거주민들이 모인 오픈채팅으로 연결 “크리에이터와 콘텐츠, 그리고 팬덤” - 카카오 유니버스에서 활동하는 개인이 또다른 개인을 대상으로 경제 활동하도록 지원 (웹 생태계 참가자의 기여를 인정하고 보상) - ‘오픈링크’로 만들어진 채팅방에 유료 구독 모델 적용 - 콘텐츠 창작자의 인기 캐릭터를 NFT화 기능 제공 -> 웹툰, 드라마, 게임 등으로 IP 확장

카카오톡은 어떻게 '글로벌'로 나아갈까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