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친구와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다. “ | 커리어리

언젠가 친구와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다. “너는 너에게 칭찬해줄 점으로 뭐를 꼽겠어?” 나는 작은 성과에 쉽게 취하지 않는 것과 분별력을 꼽았다. 친구는 의외의 얘기를 했다. 안달복달하지 않는 거라고. 그때는 그것이 무슨 뜻인지 잘 몰랐다. 솔직히 말하면 ‘지금 무슨 얘기를 하는 거지?’ 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그 의미가 새록새록 가슴에 와 닿는다. 평이하게 말하면 일희일비하지 않고 자신을 내버려 둔다는 거였다. 어느 날이었다. 아침에 눈을 떴는데 기분이 좋지 않았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는 것도 아닌데 그냥 짜증이 났고, 누군가 묻는 말에도 괜스레 성질이 나서 팩팩해졌다. 하지만 길지 않은 시간이 지나자 언제 그랬냐는 듯 기분이 나아졌다. 그때 내게 물었다. 그 사이에 기분이 풀어질 만한 일이 있었나? 아니었다. 그럼 문제가 해결됐나? 그것도 아니었다. 그냥 나아졌다. 아침에 기분이 좋지 않았던 것도 이유가 있어서가 아니었다. 그저 그랬고 그저 나아졌다. 마치 파도가 밀려왔다 밀려가듯 저 혼자 그랬다. 그러니 세상사 모든 것에 신경을 곤두세워서 이유를 따지고 들 건 없었다. 어떤 일들은 그냥 그런가 보다 해도 될 것 같았다. 시간에 맡겨 두면 되는 일들도 더러 있었다. 알다시피 나는 소심한 데다 걱정이 많은 사람이라 늘 스스로를 볶는 편인데, 이만큼 살아보니 인생에서 깊이 고민해야 할 결정적 순간은 많지 않더라. 선택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달라지는 그런 순간이 아니라면, 자신을 좀 내버려 두어도 좋을 것 같다. 살면서 여러 종류의 스트레스를 받지만, 그중에 빠지지 않는 것이 인간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다. 그런데 말이다. 정말로 못된 성격은, 타인이 아니라 스스로를 들볶고 괴롭히는 게 아닐까? 타인은 언젠가는 헤어지지만 자기 자신과는 죽을 때까지 평생 함께 살다 간다. 사는 내내 자신에게 스트레스를 받으며 시달린다고 생각해 보라. 아주 고약하지 않나? 강연에서 내가 단골로 하는 질문이 있다. 만약에 원하는 대로 다 된다고 하면, 무엇을 어떻게 하고 싶냐고. 뜻밖에도 이 질문에 선뜻 답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 왜 그럴까? 시선이 다 밖으로 향해 있어 정작 자신의 마음을 살피지 않기 때문이다. 스트레스도 마찬가지다. 스트레스라는 말을 하지 않고 지나가는 날이 드물 만큼 우리 삶은 녹록지 않다. 하지만 가만히 생각해 보면 스트레스는 남들이, 세상이 주는 것도 있지만 내가 나에게 주는 스트레스도 적지 않다. 그렇다면 내가 통제할 수 있는 것부터 줄이면 되지 않을까? 자신에게 가하는 대표적 스트레스인 ‘안달복달’부터 덜 하는 거다. 방법은 나도 잘 모르겠지만 한 가지는 분명하다. 알면 통제력이 생긴다! 즉, ‘내가 지금 안달복달하고 있구나’라고 알아차리면, 그러지 말아야지 하는 마음이 올라오고 그러면 훨씬 마음의 평화를 지킬 수 있다.

새해엔 안달복달하지 않기![동아광장/최인아]

Naver

2021년 12월 25일 오전 3:00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훌륭한 리더가 되기 위해 성격을 바꿔야 되겠다는 생각은 위험한 생각입니다. 왜냐하면, 인간이 20살이 넘으면 2가지는 상수(변하지 않는 수)가 되기 때문입니다. - IQ(기초사고능력)는 20살이 넘으면 변하지 않습니다. - 성격은 15살만 넘어도 거의 변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내가 중딩 고딩때는 내성적인 사람이었어” “그때는 말수가 적었는데, 사회생활 20년 하다보니 말이 늘더라고” “말하는 양 자체가 늘었어. 그러니까 성향이 내향적에서 외향적으로 바뀐 거 아닐까?”   많이들 이렇게 얘기하는데요. 아닙니다! 이런 경우들을 면밀히 검토해보면 성격이 바뀐 게 아니라, 사회적인 기술(Social skill)이 향상된 것입니다.   매너, 예의범절, 화법 등의 소셜 스킬들을 어떤 상황에서 어떤 것을 선택해서 어떤 타이밍에서 어떤 인터벌로 얘기하는 등 적절하게 밀고 당기는 사회적인 소통 능력이 향상된 것 뿐입니다.   이런 기초사고능력과 성격을 심리학에서는 기질이라고 합니다. 기질의 첫 번째 심리학적 정의는 부모로부터 물려받는 유전적 형질입니다. 일찍 결정되기에 더 잘 안 변하는 겁니다. “낙천적이다” 혹은 “낙관적이다”라는 말을 쓰지요? 바로 성격을  얘기하는 건데요. 낙천적인 성격은 스트레스를 원래 안 받는 것이고, 낙관적인 성격은 스트레스를 받지만 ‘좋은 일이 일어날거야’라는 생각을 잃지 않는 것입니다. 혹시 낙천적인 게 더 좋다고 생각하시나요? 연구 결과를 보면 명백합니다. 낙관적인 사람이 더 오래 살아요. 스트레스를 아예 안 받는 사람들보다, 스트레스를 받더라도 ‘잘 될 거야, 좋은 일이 일어날거야’ 생각하고 말할 줄 아는 사람들이 더 오래 산다는 겁니다. 더 중요한 건 낙관적인 사람이 낙천적인 사람보다 더 훌륭한 리더가 됩니다. 내가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떤 말을 하느냐가 리더십의 자질을 결정한다는 거죠. 그러니까 리더십의 본질은 낙관적인 관점과 생각이지, 성격의 문제가 아닌 것입니다. 그래서 관점이 중요합니다. 리더십의 모체는 무엇일까요? 어떤 조직이든 숫자적인 비율을 볼 때 리더의 수가 많을까요? 직원의 수가 많을까요? 당연히 직원의 숫자가 더 많고 리더는 한 두 명이지요. 그럼 어떤 관점의 종류가 더 많겠습니까? 당연히 직원 쪽의 관점의 종류가 훨씬 더 많습니다. 나와 다른 관점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걸 인정하는 그 생각이 바로 리더십의 출발입니다. 그래서 그걸 역으로 이용할 수 있는 사람이 좋은 리더가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그걸 적용하기가 무척 어렵고 불리한 환경의 나라입니다. ‘다양하다’의 반대말은 ‘동일하다’입니다. 우리나라는 너무나도 동질적인 문화입니다. 그렇게 살아왔고요. 그래서 관점의 다양함을 못 느낍니다. 쉽게 단결하고 같은 목소리로 한 방향으로 나아가는 에너지와 신속함은 장점은 되지만, 관점이 다양하다는 걸 경험을 못했기 때문에 그걸 이해하지 못하고 당황해합니다. 그래서 타인이 나와 다른 행동을 하면 관점이 다른 게 아니라, 그냥 성격이 안 맞는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사람은 수십 가지 종류의 성격적 신경을 모두 다 갖고 있습니다. 그중에 무엇을 조금 더 민감하게 사용하느냐 뿐이지요. 그래서 다양한 관점을 포용하는 자세가 필요해지는 건데요.   그것의 출발은, 특히 우리나라 같은 동질 문화권에서는, 이런 생각이 리더십의 출발입니다. “다양한 관점을 인정하고 그것을 적절히 이용해야 한다.” 관점을 잘 이용하면 더 지혜로운 리더가 될 수 있습니다.

[리더십 키우기] 낙천적 성격과 낙관적 성격의 차이

Pink Pet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