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연결 시대, 슈퍼팬 한 명이 열 고객 안부 | 커리어리

[초연결 시대, 슈퍼팬 한 명이 열 고객 안부럽다 🗒] 🏷큐레이터평 현대사회는 점점 평균값이라는 것이 의미가 없어지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각자의 취향과 개성이 도드라지면서 대량 생산 대량 소비라는 경제적 구조가 파괴되고 있죠. 슈퍼팬에게 팔아라라는 책에서는 그렇기 때문에 '공짜로 풀 수 있는 것은 모조리 공유해 고객과 깊은 관계를 맺어 열혈 팬을 찾아낸 후, 그들이 진짜 원하는 제품, 서비스, 콘텐츠 등을 선보여 수익을 올리라는 거예요.' 라고 말합니다. 다수에게는 무료로 주고 구경꾼 역할을, 소수에게는 큰돈을 내고 자신을 표현할 길을 열어주는 것인데요. 틈새 시장에서 바라는 만큼의 규모의 경제를 만들기 위해서는 고객을 이해하고 깊은 관계를 맺는 브랜드를 만들어 사람들이 원하는 가치를 제공해야 하죠. 과연 내가 파는 제품과 서비스의 슈퍼팬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지 조금이나마 인사이트를 얻어가면 좋을 것 같습니다.

모두에게 주고 슈퍼팬에게 팔아라 : 내게 열혈팬이 천명만 있다면

LongBlack

2022년 2월 27일 오전 10:5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고물가 시대, 유통업계는 소포장과 직매입으로 눈돌리는 중 💳] 🏷큐레이터평 대인플레이션의 시대에 소비심리가 급격하게 위축되면서 유통업계가 새로운 탈출구를 모색중에 있습니다. 1회성 구매에 가격 부담이 상대적으로 낮은 소포장과 유통단계 생략으로 가격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직매입이 대표적인 사례인데요. 얼마전까지 flex, 가심비 등의 문화가 유행했다면 환경 변화로 인해 가성비의 시대가 다시 돌아올 수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高물가에 소비심리 찬물"...유통업계, '직매입ㆍ소포장' 돌파구 찾는다

e대한경제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