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벨리곰이 알고보면 대기업 소속이라고?? 1 | 커리어리

✅ 벨리곰이 알고보면 대기업 소속이라고?? 1️⃣ “꺄르륵~” “끼야악!” “너무 귀여워”. 인형인 척 숨죽이고 있다가 사람들이 가까이 오면 가볍게 놀라키는 장난기 많은 곰. 소셜미디어(SNS)에서 이미 110만명의 팬덤을 보유한 이 곰, 바로 ‘벨리곰’이다. 2️⃣ ‘슈퍼 인기’를 실감하고 있는 벨리곰을 탄생시킨 주역은 바로 롯데홈쇼핑 캐릭터사업팀 구본조 팀장과 유현진 대리다. “롯데홈쇼핑의 벨리곰이 아닌, 친구 같은 벨리곰 그 자체로 팬들과 소통했고, 팬들이 주신 피드백을 즉각 수용하며 꾸준히 단계를 확장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3️⃣ 벨리곰은 “사람들에게 행복을 주는 ‘캐릭터’를 지식재산권(IP)으로 만들어 보자”는 당시 입사 2년 차 유 대리의 아이디어가 사내 벤처 프로그램을 통해 채택되면서 시작됐다. 4️⃣ 롯데홈쇼핑이라는 기업명은 철저히 가렸다. 유 대리는 “상업적이라고 느끼기 시작하는 순간 시청자들이 금방 외면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라며 “‘말하지 않는’ 벨리곰의 ‘몰래카메라’ 콘셉트를 유지해 세계관을 돈독하게 다지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5️⃣ 300건이 넘는 영상 콘텐츠가 탄탄하게 쌓였을 무렵 비로소 견고한 팬덤층이 생기기 시작했다. 축적된 시간의 힘이다. 유 대리와 구 팀장은 “경영진이 믿고 기다려줬기 때문에 지금의 벨리곰이 캐릭터로 성장할 수 있었다”라고 거듭 반복해 말했다. 6️⃣ 유 대리는 “벨리곰의 친구들인 서브 캐릭터를 개발해 곧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벨리곰이 어떤 친구인지 궁금해하는 팬들에게 더욱 강력한 스토리로 다가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구 팀장도 “차근차근 벨리곰의 세계관을 무한 확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유튜브와 인스타에서 사람 놀래키는 콘텐츠로 종종 보였던 벨리곰. 벌써 유튜브는 50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닼 이거 누가 만드는 건지 궁금했는데, 롯데홈쇼핑 소속(?)이었다니 ㅎㅎㅎ 요즘 이렇게 어떤 기업에서 만들었는지 모르게 만드는 브랜드들이 종종 있다. 도움이 될때도 있고, 안될 때도 있지만 이번에는 모기업이 누구인지 몰랐기 때문에 벨리곰이라는 브랜드에 더 몰입할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싶다~!

임원은 4년간 '입사 2년차' 그들을 믿었다...325만명 찾은 '벨리곰' 성공 비하인드 [언박싱]

Naver

2022년 4월 29일 오전 10:5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비즈니스의 성공을 도와주는 디자이너의 생각법 1️⃣ 아이디오는 1991년 미국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서 출발했습니다. 애플이 출시한 최초의 마우스, 마이크로소프트의 첫 번째 인체공학적 마우스 등 혁신적 제품으로 유명합니다. 2️⃣ 하지만 아이디오가 정말 탁월했던 건 제품 디자인만이 아니었습니다. 아이디오는 디자이너들은 어떻게 세상을 관찰하고, 어떻게 창의적인 결과물을 내놓는지를 세상에 알렸습니다. 디자인 씽킹 프로세스를 통해서죠. 3️⃣ 내가 어렸을 때 디자인이라고 하면 누구나 제품을 만들거나 그래픽을 그리는 일을 떠올렸습니다. 미학적 디자인의 세계죠. 디자인이란 취향에 관한 것이고, 안목을 지닌 몇몇 사람들이 하는 것이고, 경영하는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고들 생각했죠. 그래서 디자인이 비즈니스 깊숙이 파고들지 못했던 거예요. 4️⃣ 켈리는 디자인의 정의가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디자이너가 내놓는 결과물이 아니라 디자이너가 생각하는 방식 자체가 비즈니스에 더 중요하다고 알렸습니다. 디자인 씽킹은 크게 다섯 단계로 나뉩니다. 1. 공감 / 2. 정의 / 3. 아이디어 도출 / 4. 프로토타입 제시 / 5. 테스트 5️⃣ 디자인 씽킹의 핵심은 첫 번째 단계, 공감에 있습니다. 사용자를 관찰하는 것을 넘어, 이들의 입장에서 문제를 발견하는 과정입니다. 이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건 겸손한 마음입니다. 켈리 교수는 늘 “자아를 버려야 한다”고 강조하곤 했습니다. "중요한 건 내 생각을 버리는 겁니다. 오직 사용자만 바라봐야 해요. 사용자가 편하다고 느끼나? 사용자가 만족하나? 사용자가 궁극의 리뷰어가 돼야 해요.” 6️⃣ 켈리는 언제나 “디자인은 단체전”이라고 강조합니다. “천재적인 한 사람이 디자인을 완성하는 게 아니에요.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는 것부터, 동료의 아이디어에 귀를 기울이는 것까지. 좋은 디자이너가 되려면 경청하는 능력이 있어야 합니다.” 7️⃣ 사용자를 관찰하며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책을 찾는 것. 어찌 보면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데 가장 필요한 자세죠. 켈리 교수는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내는 것이 내겐 가장 중요한 일처럼 여겨진다”고 말합니다. 8️⃣ 디자이너의 생각법을 널리 알려 온 켈리 교수. 그는 “누구나 디자이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단 자신감이 중요합니다. 그가 최근 10여년 간 강조해 온 ‘창조적 자신감’이에요. 켈리 교수는 창조적 자신감을 갖기 위한 선행 조건 중 하나로 ‘믿음’을 꼽습니다. 9️⃣ “사람들이 창의적이라는 걸 기억하게 할 만한 장치를 만들면 돼요. 가장 좋은 건 프로젝트를 아주 작은 단위로 쪼개서, 하나하나 쉽게 성취할 수 있게 만드는 거예요. 그걸 몇 번 반복하면, 어느 순간 ‘아, 내가 창의적인 사람이구나’하는 깨달음이 와요.” 🤔 좋은 디자인은 뭐지? 라는 질문에 시각적인 완성도만이 답이라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 하지만 아이디오(IDEO)의 데이비드 켈리는 디자인 결과물보다도 디자이너가 생각하는 방식 자체가 중요하다고 이야기 한다.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 방안을 생각해내는 그 방법 자체를 통해서 비즈니스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디자인 씽킹. 디자이너 만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누구나 이 방법을 통해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낼 수 있다. 풀리지 않는 문제가 있다면 디자인 씽킹을 활용해보자.

데이비드 켈리 : IDEO를 만든 디자인 구루가 말하는 '창조적 자신감'

LongBlack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