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규정이 있는 게 아니라 정성적인 이슈 | 커리어리

"특별한 규정이 있는 게 아니라 정성적인 이슈 때문에 우리가 더 할 수 있는 게 없다. 같은 이슈가 묶여 있기 때문에 증권업이 안 되면 인터넷전문은행도 할 필요가 없다." 이승건 토스 대표가 증권업과 인터넷전문은행 진출 포기 의사를 내비쳤다. 없는 규정까지 요구하여 멀쩡한 기업을 바보 만드는 금융감독당국에 대한 항의였다.

"당국, 불가능한 요구…증권·인터넷銀 포기할판"

Naver

2019년 9월 19일 오전 5:10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