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에 관심이 많은데, 점점 피로감이 커지는 것도 사실입니다. 🤔 새로 나온 뉴스레터, 팟캐스트, V로그는 늘어나고 챙겨볼 게 많아지니 숙제하는 기분이 들어요. 콘텐츠 폼을 막론하고 '밀레니얼의 특성'은 반복적으로 다루는 콘텐츠입니다. '밀레니얼'이 콘텐츠를 어떻게 소비하는지 그 패턴을 살펴보는 콘텐츠를 소개합니다. 꼭 해야하는 숙제가 있다면 '밀레니얼'이 보고 즐길 만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만드는 거죠! [ 뉴스 요약 ✏️ ] ❶ 병렬적 소비 - 집중력이 결피된 세대, 환경에서 비롯된 특성 봐야 할 게 많은 밀레니얼은 효율적으로 콘텐츠를 소비하고 싶어 한다. 그 방법 중 하나로, 하나의 콘텐츠를 처음부터 끝까지 보는 대신, 여러 가지를 병렬적으로 본다. 그리고 '보는 중'이라는 상태를 공유한다. ❷ 놀이 - "도대체 뭘 들어야 하지?" 너무 많은 콘텐츠 사이에서 진지해지면 번아웃 됩니다 밀레니얼에게 '밈을 소비하는 흐름에 합류하는 것'은 특정 콘텐츠를 소비하는 큰 이유가 된다. ❸ 피드백 - 담당자의 직접적인 반응이 있어야 합니다 소비자의 피드백을 확인했다고 응답하거나 다음 콘텐츠에 반영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좋다. 그들은 생산자도 SNS에 있다는 것을 인지하면서 피드백을 작성하기 때문이다. [ 큐레이터의 문장 🎒 ] 뉴스레터를 포함해 '듣고 읽고 봐야할' 콘텐츠의 홍수입니다. 자신에게 적합한 콘텐츠를 선별하는 기준, 콘텐츠 소비를 시스템화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큐레이터가 추천하는 콘텐츠 '번아웃' 대비책! 📗 ① 요일 별로 소비하는 콘텐츠 루틴 만들기 ② 주제 별로 유사한 콘텐츠 그루핑하기 ③ 일주일 단위로 소비한 콘텐츠 요약하기 [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 ] 코스모폴리탄, 《스팸 메일 아니죠, 뉴스레터입니다》 https://www.cosmopolitan.co.kr/article/46090

밀레니얼의 대화는 콘텐츠로 시작해 콘텐츠로 끝난다

Publy

밀레니얼의 대화는 콘텐츠로 시작해 콘텐츠로 끝난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간편 가입하고 다음 내용을 확인해 보세요!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0년 6월 21일 오전 2:4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