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저널 Lancet이 AI와 딥러닝을 이용한 진단이 ... | 커리어리

의학저널 Lancet이 AI와 딥러닝을 이용한 진단이 의료전문가들에 비해서 어느 정도 정확도를 가지는지 최초로 메타분석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체계적 문헌고찰(systematic review)을 통해 확인된 20,500개의 논문을 대상으로 연구의 질 평가를 통해 1% 정도 되는 25개 연구를 선정해 분석했다고 합니다. 수 천개의 의학 영상 데이터를 가지고 질환의 패턴을 학습한 AI와 딥러닝 알고리즘이 암에서부터 안과질환까지 의료전문가와 비슷한 수준으로 질병을 감지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 결과는 잠재적으로 진단의 정확도와 속도에서 더 많은 발전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합니다. 이미 30가지의 인공지능기반 진단 알고리즘이 미국 FDA의 승인을 받았다고 하네요. 저도 예전부터 인공지능이 진단 쪽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렇게 메타 분석으로 확인할 수 있어서 흥미로웠습니다. 예들 들면 많은 임상의들이 참고하는 NCCN이라는 종양 치료 가이드라인은 이미 진단과 치료가 decision tree의 형태로 제시되어 있습니다. 침습적 진단이 아닌 이미징을 이용한 진단은 결국 잘 훈련된 패턴인식의 결과물이기도 합니다. 이런 부분은 비교적 쉽게 인공지능과 딥러닝으로 migration할 수 있는 부분처럼 보입니다. 앞으로 인공지능 기술이 얼마나 실제 사람이 하는 진단을 대체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사실 잠재적 위험군을 빠르게 걸러내는 것만으로도 진단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건 분명해보입니다.

AI can now diagnose heart disease in just four seconds, as study shows machines now 'as good' as doctors

The Telegraph

AI can now diagnose heart disease in just four seconds, as study shows machines now 'as good' as doctors

2019년 9월 25일 오전 12:47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