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가 엔터테인먼트 자회사 '클렙'을 설 | 커리어리

엔씨소프트가 엔터테인먼트 자회사 '클렙'을 설립하고 김택진 대표의 동생 김택헌 수석부사장을 대표로 선임. 사업 목적은 영상, 웹툰, 온라인 음악 서비스, 인터넷 방송 등으로 IP를 활용한 신사업으로 확장해나가려는 준비 중. (업계 상황) 넷마블은 빅히트 엔터와 피를 섞은뒤 게임 BTS월드 출시에 이어 BTS유니버스를 출시할 예정이고, 스마일게이트는 중국내 대박 게임인 '크로스파이어'의 중국 드라마화 및 실내 테마파크 런칭, 그리고 영화화 및 엑스박스 콘솔게임 출시 준비. 넥슨도 글로벌 IP확보를 위해 15억달러(약 1.8조원) 투자한다고 발표. 카카오게임즈 역시 카카오 캐릭터 IP 및 카카오M이 보유한 엔터 IP를 활용한 시도가 있을 예정. (엔씨 현황) 엔씨는 뮤직부문에 오래 전부터 많은 투자를 해왔다. 국내 게임사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사운드 스튜디오 운영. 16년부터 '피버 페스티벌'이란 뮤직페스티벌 개최, 자체제작 배경음악 및 효과음 라이브러리 플랫폼 ‘BGM팩토리’ 런칭. 그리고 IP관련 비즈니스로 캐릭터 브랜드 스푼즈와 웹툰 플랫폼 버프툰 사업을 해왔고, 게임 '블소'를 소재로 한 뮤지컬도 있었다. (TMI 덧붙임) 엔씨소프트는 과거 김택진 대표 주도로 '스튜디오 오픈마루'라는 조직을 설립해 다양한 웹서비스를 출시했던적도 있고, 윤송이 대표 주도로 24hz란 음원서비스를 출시했던 적도 있지만 모두 철수. 엔씨로써는 다시 한 번 엔터쪽과 금융쪽으로 신사업 본격화를 앞두고 있음. 아직까진 엔씨소프트의 신사업하면 엔씨다이노스 야구단 외엔 떠오르는 것이 없는데 이번엔 다른 결과를 기대.

엔씨표 엔터 자회사, '신의 한 수' 될까

Naver

2020년 8월 24일 오전 6:2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성장 만을 추구한 것이 실패를 가져왔다. '트위치'를 창업해 약 1조 원에 아마존에 매각한 '저스틴 칸'은 성공한 엘리트 사업가였다. 덕분에 그가 새롭게 창업한 법률 스타트업 에이트리움(Atrium)은 딸랑 10장의 문서만으로 1천만 달러(130억원) 투자를 받을 수 있었다. 풍족한 자금에 풍족한 인력까지 부족함이 없어 보였지만 또 한 번의 성공스토리는 없었다. 에이트리움은 3년 동안 무려 7,500만 달러의 손실만 만들고 결국 문을 닫게 된 것. 칸은 이 과정에서 엄청난 고통과 죄책감을 느꼈고, 실패 이유를 이렇게 회고했다. 1. 제품보다 성장을 우선시, 큰 회사를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2. 직원 수를 너무 빠르게 늘려 회사 문화를 구축하지 못했다. 3. 고객 확보에만 치중했고, 제품 차별화는 실패했다. 4. 누구를 위한 서비스인지 명확하게 정의하지 않았다. 5. 회사의 미션이 불투명했다. 6. ‘Win or Die’식 리더십으로 창업자간 신뢰까지 무너졌다. 7. 법률을 다루는 회사였지만 그 분야에 대한 열정, 진정성이 부족했다. 8. 덩치가 커서 수습하기 어려웠고 다른 사업으로 피봇하기도 어려웠다. 요약하면 제품/서비스 완성도와 차별화를 최우선으로 해야 했으나 성장과 숫자에만 집착한 것이 가장 큰 문제였다는 것. 빠른 성공만을 쫓다 정작 본질을 놓친 것이다. 만약 위 내용을 보며 '우리 회사'가 겹쳐보였다면 . . .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