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역사상 가장 기가 막힌 공항 -- 베를 | 커리어리

[독일 역사상 가장 기가 막힌 공항 -- 베를린 신공항, 드디어 문을 열다] 베를린 신공항 "브란덴부르크 국제공항"이 오늘 드디어 문을 열었습니다. 독일 하면 효율성과 청렴함을 흔히 떠올리지만... 베를린 신공항은 독일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곤 믿기 어려울 정도로 '무엇을 상상하던 그 이상'의 부정부패가 점철된 곳이랍니다. 요즘 유럽에서 구설수에 오르는 이야기라 한번 가져와봤습니다. 1. 독일 베를린에는 구공항 "테겔 국제공항"이 있습니다. 테겔 공항에 가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하...'이게 독일 수도의 공항이라고?' 싶을 정도로 낙후된 곳이죠. (저도 가 봤는데...음...다신 가고 싶지 않네요 ㅎㅎ) 그래서 90년대 후반부터 낡아가는 테겔 국제공항을 대체할 "베를린 신공항 프로젝트"가 발족되었습니다. 2. 그렇게 2006년, 베를린 외곽의 브란덴부르크라는 동네가 신공항 부지로 최종 선정되어 첫 삽을 떴죠. 그런데 이 신공항... 처음부터 뭔가 이상했다고 합니다. '높은 분이 그러라고 했다'라는 이유로 설계는 이리 변했다 저리 변했다를 반복했고, 횡령과 리베이트가 난무하면서 그 많던 예산을 홀라당 까먹고도 공항 상태는 엉망이었죠. 6년 간의 공사 끝에 비로소 2012년, 오픈 앞두고 최종 안전 테스트가 치러졌는데... 그 결과는 처참했습니다. 관상용 나무들이 이상한 곳에 잘못 심어져 있었다던가, 전기 배선이 엉망이었다던가, 에어컨은 작동하지 않았으며, 천장에서 물이 센다던가, 심지어 스프링클러를 비롯해 방화 설비마저 전무한 것으로 드러났죠. 비판이 일자 베를린 신공항 측은 '방화 기계 설비를 구축하는 대신, 불이 나는지 안 나는지 확인하는 감시 인력을 촘촘히 두겠다' '더우면 공기를 더 자주 환기하겠다' 등의 매우 황당한 해법을 내놓으며 여론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3. 결국 2012년 6월 신공항 오픈식은 7월, 12월, 2013년, 2017년.... 이런 식으로 늘어지기 시작했습니다. 보수공사는 지지부진하기만 했고, 인부 관리도 제대로 되지 않아 공사 자재를 인부들이 야금야금 훔쳐다가 암시장에 내다 파는 일들이 빈번하게 벌어졌다고 합니다. 심지어 책임직 들도 횡령을 일삼았죠. 더 황당한 것은 베를린 신공항이 2012년부터 약 8년 간 정상운행(!)을 해야만 했다는 겁니다. 비치된 각종 디지털 장비, 스크린, 전광판, 관제탑 설비들이 마냥 전원을 끈 상태에서 방치되면 고장이 날 수 있기 때문이었죠. 그래서 아무도 찾지 않고 보수공사 인부만 간간히 오가는 이 공항에 매일매일 엄청난 전기세와 운영비가 고스란히 들어갔다고 하네요. (아이고 세금 아까워라...) 4. 그리고 마침내 2020년 10월 31일...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베를린 브란덴부르크 신공항이 마침내 오픈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오픈하고 보니 코로나 19로 온 세계 항공기가 발이 묶인 상태. 평소 잘 나가던 공항들도 파산을 걱정하는 마당에 베를린 신공항이 제 몫을 다할 것 같진 않습니다. 타이밍도 참 기가 막히군요. 유럽 언론들은 이제 "베를린 신공항, 언제 파산할까?"를 가십거리로 삼고 있는 마당입니다. 아이고 ㅎㅎ;;

Berlin's 'new' BER Airport: A story of incompetence and corruption | DW News

youtube.com

2020년 10월 31일 오후 2:17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규제 좀 해달라고요 - 핀란드 전동 킥보드 회사들의 딜레마] 핀란드에 여름이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올해도 어김없이 전동 킥보드가 구설수에 오르고 있군요. 수도권 도심 곳곳에 전동 킥보드가 쌩쌩 달리는 건 일상이오, 주차도 엉망진창입니다. 분명 올해 초 지자체와 킥보드 업체 간 공동합의가 체결되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무슨 일이죠? 1. 핀란드에서 전동 킥보드를 서비스 중인 Tier, Voi, Lime, Bird 그리고 Dott이 오늘 공동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성명은 헬싱키시 관할청에 각 업체별 킥보드 할당제를 제시하고 이를 아예 법령 규정으로 만들어달라는 내용이었다고 합니다. 이를 통해 무한경쟁을 막자라는 것이죠. 올해 초 헬싱키시와 체결한 공동합의에 강제력이 없어 실질적인 효력이 없다고도 덧붙였다고 합니다. 2. 핀란드 도심지역 전동 킥보드 사고는 매년 기록을 경신하고 있습니다. 작년 헬싱키 수도권에서만 발생한 전동 킥보드 관련 의료사건으로 17억 유로의 세금이 쓰였다는 보고가 나왔을 정도죠. 이 중 절반 가량이 술에 취한 상태로 킥보드를 운전하다가 발생하는 사건이었습니다. 머리, 무릎 등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피해자들도 있고요. 주차 문제도 심각합니다. 도시 곳곳에 전동 킥보드들이 방치되어 도로와 인도를 가로막고 있지요. 3. 업체들은 핀란드 내 전동 킥보드 산업이 무한경쟁 상황에 돌입한 탓에 상황을 컨트롤하기 어렵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몇 달 전 지자체와 공동합의를 체결해 도심 내 전동 킥보드 속도를 낮추고, 특정 장소에서만 전동 킥보드를 반납하면 포인트를 주는 방식 등을 소개했습니다만... 별로 효과가 없었다고 합니다. 더 이상 시장의 자발적 규제로는 컨트롤할 수 있는 단계가 넘어갔다는 것이죠. 4. 킥보드 업체들은 오슬로, 코펜하겐, 런던, 프랑스 사례를 들며 헬싱키도 이들 도시처럼 일종에 '전동 킥보드 할당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고 합니다. 각 업체 별로 얼마나, 어디에서 킥보드를 서비스할 수 있는지를 규정하여 무한경쟁을 막아달라는 것이죠. 동시에 킥보드 불법주차 규정을 제시해 주차문제도 해결을 해야 한다고 했다네요. 덧.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최근 핀란드 내 10대들 사이에 전동킥보드가 소위 '잇템'으로 통한다고 합니다. 전동킥보드를 얼마나 폼 나게 타는지를 두고 10대 청소년들 (특히 남학생들) 사이 내기가 유행한다고 해요. 청소년 2-3명이 킥보드를 아슬아슬하게 타는 것도 종종 보입니다. 아이고, 핀란드 10대 여러분 제발 흑염룡은 실내에서만...ㅠ

Electric scooter companies call for scooter limits in Helsinki

News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