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가 야구선수들에게 '소속감'을 심어준 방식 | 커리어리

NC가 야구선수들에게 '소속감'을 심어준 방식 1. 새내기 직장인들은 명함을 받으면 업무적으로 만나는 사람은 물론 가족과 친지들에게도 돌린다. 2. (이처럼) 명함은 (단순히) 자신을 소개하는 것을 넘어, 해당 조직의 구성원이 됐음을 자랑할 수 있는 수단이며, 작은 종이 한 장으로 소속감을 심어주는 도구다. 3. NC 다이노스는 창단 초기부터 선수단에게 명함을 지급했다. 어린 시절부터 야구만 해온 선수들은 명함을 받을 일도, 줄 일도 많지 않았지만, ‘팀 다이노스’의 일원이 되는 순간 모두가 같은 구성원이기 때문에 선수들도 일반 프런트 직원처럼 명함을 준 것. 4. “우리 같은 회사원들은 명함을 받으면 회사에 대한 소속감과 애사심이 생긴다. 선수들도 같은 마음을 느낄 수 있도록 창단 때부터 진행해왔다” NC 홍보팀 관계자의 말이다. 5. 이외에도 NC는 구성원들이 우승을 위한 도구가 아니라, 함께 우승을 향해 나아가는 동료임을 심어주기 위에 노력을 기울였다. 6. 올해 2월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를 앞두고는 1·2군 선수단 전원에게 태블릿PC를 지급했다. NC의 데이터 분석 프로그램인 ‘D-라커’를 언제, 어느 곳에서든 구동해 자신은 물론 상대에 대한 전력분석을 편하게 하도록 만든 조치였다. 7. 또한, 선수 기호에 따라 원하는 제조사의 기종을 선택하도록 했다. 8. 한국시리즈(KS)를 앞두고 숙소를 선정할 때도 인근 숙소 중 최고를 선택했다. 일반적인 야구단 숙소의 비용보다 1.5배 정도가 더 필요했지만, 구단에서 (선수들을 위해) 기꺼이 투자했다. 9. 그렇게 NC는 두산 베어스와 KS 6차전에서 4-2로 이기며 만들어진 창단 첫 통합우승이다. 10. ‘팀 다이노스’는 한국야구에 새로운 문화를 제시하고 있다.

[NC V1] 선수에게 명함 주는 팀 다이노스, NC가 제시한 새 문화

Naver

2020년 11월 27일 오전 12:39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일 잘하는 사람은 기본적으로 시간을 잘 지켜요!> 1. 왜 일에는 절차가 필요한 것일까? 그 이유는 ‘시간’이라는 자원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2. 한 달은 30일 전후로 정해져 있으며, 아무리 기를 쓰고 용을 써도 한 달이 40일이 될 수는 없다. 하루도 누구에게나 24시간이다. 3. 무엇보다 우리가 살아갈 날에도 한도가 있다. (즉) 우리는 시간의 지배를 받는 존재다. 4. 그러므로 어떤 일을 하든 ‘어느 정도의 시간 안에는 끝내야 한다'를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 5. “스케쥴을 제압하는 자가 일을 제압한다”, 이는 내가 말버릇처럼 (주니어들에게) 하는 말이다. 6. (일을 하다 보면) 자신의 기분이나 컨디션 난조, 회사 내에서의 관계 등 시간을 지키기 어려운 여러 가지 요인이 있을 수 있다. 그런 요소들을 완전히 무시하기 어렵다는 걸 나도 잘 안다. 7. 하지만 자신이 맡은 일을 잘 해 나가고 싶다면, (여러 이유를 대면서) 자기 자신만을 우선시하는 것 가당치 않다. 물론 (자신보다) 클라이언트나 상사를 더 우선시하는 것도 어불성설이다. 8. (일을 할 때)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은 ‘시간'이다. (시간은 모두에게 소중한 자원이니까. 당신 자신에게도, 다른 사람에게도) 9. 스승님이 운영하던 회사를 그만두고 독립했을 무렵, 나는 업계에서 전혀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신인이나 다름없었다. 그런 보잘것없는 나에게 일을 맡겨준 클라이언트에게 좋은 디자인으로 보답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었다. 10. 더불어 나는 나를 믿어준 클라이언트를 위해 ‘약속은 반드시 지키자'고 생각했고,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마감 기한’만큼은 엄수하고 있다. 11. 마감을 지키고, 약속을 소중히 여기는 일. 이것이 (무명이었던 내가) 그나마 신용을 쌓을 수 있었던 커다란 요인이었다. 12. (업무 과정에서) 일을 훌륭하게 해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때로는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럼에도 마감을 반드시 지키려는 일은, 절차를 잘 설계하면 노력으로 99% 보완할 수 있다. - 미즈노 마나부, <일하는 방법을 제대로 배운 건 처음입니다> 중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