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팔리는 글을 쓰기 위해 알면 좋은 것들> | 커리어리

<잘 팔리는 글을 쓰기 위해 알면 좋은 것들> 1. 대놓고 물건을 팔겠다는 의도가 메시지에서 읽히면 고객들은 잘 움직이지 않습니다. 따라서 최종 목적이 세일즈라도, 판매 목적 이외에 공감이나 유익한 정보, 댓글 등으로 참여하고 싶은 욕망, 뜻밖의 영감을 주어야 합니다. 2. 이미 시장에서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가격만으로 승부를 보면, 결국 저가 경쟁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결국 상품이 가진 장점을 콘텐츠로서 잘 전달하는 글쓰기를 필살기로 만들어야 합니다. 3. 콘텐츠는 브랜드의 정체성을 결정짓는 DNA입니다. 따라서 회사가 추구하는 콘텐츠의 톤앤매너가 내부적으로 확실히 정해져야 고객들로 선명하게 인지할 수 있습니다. 4. 아주 독특한 표현보다는, 일상에서 자주 사용되는 언어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고객이 일상에서 쉽게 사용하는 언어들 말이죠. 5. 특히 엄청난 변화를 약속하기 보다는, '저 상품을 가지면 더 괜찮은 하루를 살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 수 있도록 만드는 게 중요합니다. 사진 등도 비슷하게 연출되어야 하고요. 6. 디지털에서 제품 소개를 할 때 감성적인 카피는 예전만큼 주목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품을 사용했을 때 얻을 수 있는 호용이나 실리를 직관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고 합니다. 고객들을 설득시킬 수 있는 감성을 구축하는 것도 좋지만, 때로는 감성의 포장지를 내려놓는 것이 고객이 제품과 만나는 좀 더 쉬운 방법일 수 있습니다. 7. 요즘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에게 가장 필요한 요소는 '통합적 사고'입니다. 정보, 직관, 감각을 모두 활용해서 정보가 넘치는 오늘날 고객에게 제품을 통해 전달할 수 있는 최고의 통찰을 찾아야 합니다. 독서 모임과 뉴스레터를 통해 이를 기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수 있습니다.

콘텐츠의 힘, 잘 팔리는 '글쓰기'에 숨겨진 비밀

패션포스트 - 깊이 있고 재미있는 패션과 라이프스타일 이야기

2020년 12월 17일 오후 10:1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일 잘하는 사람은 기본적으로 시간을 잘 지켜요!> 1. 왜 일에는 절차가 필요한 것일까? 그 이유는 ‘시간’이라는 자원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2. 한 달은 30일 전후로 정해져 있으며, 아무리 기를 쓰고 용을 써도 한 달이 40일이 될 수는 없다. 하루도 누구에게나 24시간이다. 3. 무엇보다 우리가 살아갈 날에도 한도가 있다. (즉) 우리는 시간의 지배를 받는 존재다. 4. 그러므로 어떤 일을 하든 ‘어느 정도의 시간 안에는 끝내야 한다'를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 5. “스케쥴을 제압하는 자가 일을 제압한다”, 이는 내가 말버릇처럼 (주니어들에게) 하는 말이다. 6. (일을 하다 보면) 자신의 기분이나 컨디션 난조, 회사 내에서의 관계 등 시간을 지키기 어려운 여러 가지 요인이 있을 수 있다. 그런 요소들을 완전히 무시하기 어렵다는 걸 나도 잘 안다. 7. 하지만 자신이 맡은 일을 잘 해 나가고 싶다면, (여러 이유를 대면서) 자기 자신만을 우선시하는 것 가당치 않다. 물론 (자신보다) 클라이언트나 상사를 더 우선시하는 것도 어불성설이다. 8. (일을 할 때)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은 ‘시간'이다. (시간은 모두에게 소중한 자원이니까. 당신 자신에게도, 다른 사람에게도) 9. 스승님이 운영하던 회사를 그만두고 독립했을 무렵, 나는 업계에서 전혀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신인이나 다름없었다. 그런 보잘것없는 나에게 일을 맡겨준 클라이언트에게 좋은 디자인으로 보답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었다. 10. 더불어 나는 나를 믿어준 클라이언트를 위해 ‘약속은 반드시 지키자'고 생각했고,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마감 기한’만큼은 엄수하고 있다. 11. 마감을 지키고, 약속을 소중히 여기는 일. 이것이 (무명이었던 내가) 그나마 신용을 쌓을 수 있었던 커다란 요인이었다. 12. (업무 과정에서) 일을 훌륭하게 해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때로는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럼에도 마감을 반드시 지키려는 일은, 절차를 잘 설계하면 노력으로 99% 보완할 수 있다. - 미즈노 마나부, <일하는 방법을 제대로 배운 건 처음입니다> 중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