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카야도 정액제 (서브스크립션) 모델 > | 커리어리

<이자카야도 정액제 (서브스크립션) 모델 > 서브스크립션 모델이 일본의 이자카야에도 침투하고 있습니다. 무제한으로 마실 수 있는 서비스부터 첫 잔은 무료인 서비스까지 주량에 따라서 다양한 종류의 서비스가 선을 보이고 있습니다. ​1) 이자카야 킨노쿠라는 스마트폰 전용 앱을 활용하여 월 4000엔의 정액제 무제한 드링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월 4000엔을 내고 회원이 되면, 2시간 동안 1980엔으로 무제한으로 술을 언제든 즐길 수 있습니다. 1980엔을 내면 월 3회 사용가능한 ‘회수권’ 플랜도 있습니다. 또한 월 290엔으로 최초 한 잔은 매일 무료로 제공되는 ‘퍼스트 드링크 정액제’도 준비하여 이자카야 업계에서는 서브스크립션으로서는 가장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2) 30일간 무제한 드링킹 패스를 판매하는 곳도 있습니다. 이자카야 ‘도마도마’는 3000엔으로 패스를 구입하고, 점포에서 패스를 보여주면 2시간에 1800엔으로 무제한으로 매일 마시는 것이 가능합니다. ​과음 하는 것은 싫고 여러 가게에서 술을 즐기고 싶다는 사람에게 딱 맞는 서비스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3) 정액제 서비스 ‘그빗토’는 월액 980엔을 지불하면 수도권의 500점포 이상에서 첫 번째 드링크가 무료입니다. 고객들로부터 평가가 좋아 앞으로 간사이, 나고야, 후쿠오카 등에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4) 앱 ‘웰노미 welnomi’또한 월액 500엔으로 제휴한 점포에서는 첫 잔이 무료입니다. 도쿄와 오사카를 중심으로 700점포 이상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이자카야의 정액제 서비스, 그 종류가 점점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居酒屋でもサブスク

日本経済新聞

2019년 11월 21일 오전 7:3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