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azon 시니어 매니저가 말하는 글쓰기 방 | 커리어리

Amazon 시니어 매니저가 말하는 글쓰기 방법론✍ - 1. 4WH란 : Who편 3년간 아마존 재팬에 근무하면서 수 많은 리더들을 보았지만 그들은 모두 달변가라기보다 글을 잘 쓰는 사람들이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아마존은 사내의 파워포인트 발표를 모두 없애고 미팅 doc - 1 pager, 6 pager, PRFAQ - 을 작성하여 의사결정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아마존에서 높은 직급의 리더가 된다 = 글을 잘 써야한다 라고도 볼 수 있는 것이죠. 아마존 재팬의 Advertising 부서에서 오랜 기간 GTM manager, PMM 등으로 활약하시고 지금은 sales operation 조직을 리딩하시는 유키에상 (Takamura Yukie)이 최근 링크드인에 활발하게 '글을 잘 쓰는 것이란', '비즈니스에서의 정보전달이란 무엇인가' 에 대해 포스팅하고 있어서 직접 번역하여 공유하고자 합니다. 저 역시 유키에상과 일하면서 정말 이 사람은 글쓰기 괴물이다... 라고 생각할 때가 많았는데요, 이번 기회를 통해 저도 그녀의 글쓰기 방법들을 배우고 또 연습하려고 합니다. 함께 첫번째 편을 보러 가실까요? 👊 -- 영어로 문장을 구성할 때의 기본으로서 4WH를 미국의 중학생들은 반복해서 교육받습니다. Who, What, When, Where and How 에 대한 이야기로, 정보라는 것에는 이 5개 요소가 들어 있는지 체크하는 것입니다. 만약 없는 경우엔 ‘의도적’으로 제외하고 있다고 생각할 정도로, 이 4WH를 의식하며 문장을 작성하는 근육을 길러야 합니다. 프레젠테이션의 오프닝에서 자주 사용되는 패턴은 “I’m here to talk about innovations in digital video advertising” 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만 4WH 필터를 씌우면 여러가지 보충할 여지가 보입니다. Who = “I” : 내가 말하는 것은 분명히 밝히고 있으나 본인이 어떤 사람인지 누구에게 말하는 것이 불명확합니다. 물론 그 장소에 있는 사람들이 본인들이 청중이라는 것을 말고 있겠지만 이것이 후일 기사나 회의록으로 회람되었을 때는 어떨까요? 또한 그 장소에 있는 사람들은 화자인 ‘나’에게 어떤 인식되고 있는지 알고 있어야 보다 열심히 들어줄 요소가 있지 않을까요? 개선 예시: Hello, this is Yukie; I manage the Product Specialists Team in Japan’s Amazon Advertising and have been working in digital advertising for the past 20 years. I’m really excited to spend time with 30 of the leading brand marketers from the auto industry to share our latest innovations in video advertising. **개선 포인트** 1. 화자인 나에 대해서 설명을 추가하기. 일본인들은 겸손한 경향이 있지만 프레젠테이션의 기본 중 하나로 청중에게 ‘안심, 안전하게 정보를 제공하는 것’를 꼽을 수 있으므로 화자에게 전문성이 있는 것을 전달하여 이야기를 들을 가치가 있는 것을 소구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내용이 그것을 뒷바침해주지 못하면 안 되지만 처음부터 불안하게 할 필요는 없습니다. 실제로 예시를 들어보면 알 수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저도 미천하지만 오늘은 동영상 광고의 최신 정보에 대해서 이야기 드리려고 합니다’ 라고 말하면 안심하지 못할 것입니다. 2. 청중이 누군지를 정의하기. 회장에 있는 한 사람 한 사람은 본인들이 누구인지 잘 알고 있겠지만 그것이 화자에게도 인지되어 있다는 것에 신뢰감이 증대될 수 있고, 나중에 발표 내용이 문장으로만 회람되어도 당시 발표의 규모감이나 관객들이 어떤 사람들이었는지 알기 쉽습니다.

4WH とは: Who 編

Linkedin

2021년 3월 24일 오후 1:4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Amazon 시니어 매니저가 말하는 글쓰기 방법론✍️ - 5. Document writing 의 "방법론" Yukie-san의 포스트 번역이 많이 오랜만이네요. 요새 문장을 써야하는 일들이 많아 다시금 찾게되는 포스트들입니다. 오늘은 그 중에서도 애초에 '방법론'이란 무엇인가, 글을 쓰는 순서나 과정들이 어떠한가에 대해 정리된 글을 가지고 왔습니다. 글쓰는 타입마다 피드백을 받는 타이밍이 달라질 수 있다는 부분이 참 재미있는데요, 글을 작성한 %에 따라 스텝을 나누어 놓는 스타일이 참 실용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스스로 판단하기에는 제가 이 타입에 잘 맞을 것 같습니다) *원어의 뉘앙스를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수정/의역한 부분이 많습니다. **하기 본문의 '나' (괄호에 들어가는 것 포함)는 Yukie-san을 의미합니다. --- 오늘 팀 멤버로부터 영어 문서를 쓰는 시간을 어떻게 줄일 수 있냐는 상담을 받았습니다. 이에 몇 가지 든 생각들을 블로그에 적어두기로 했습니다. 제 자신도 '좋은 문장을 썼다!' 하고 쾌감을 좋아하는 한편 고전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제가 쓴 문장들과 리뷰를 부탁받은 문장들을 돌이켜보며 글 쓰기에 좋은 힌트가 된다고 생각한 것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우선 쓰기 시작한다]** 팀 멤버들 중에는 문장을 쓰는 것이 특기인 사람도 있는데 그 사람들은 쓰기 시작하는 시점이 남들보다 빠르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쓰기 시작하는 시점이 늦는 사람들은 '아.. 써야하는데' 라던가 '아직 다 못 썻는데..' 하고 쓰지 못한 것에 대해 스트레스를 느끼는 시간들이 쌓이게 됩니다. **[2. 타입이 나누어진다]** ㄱ. 우선 머리에 있는 생각이나 모아둔 데이터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일단 다 토해내는 타입 ㄴ. 아웃라인을 작성하는 타입 ㄷ. 그 어딘가의 중간 타입 중요한 것은 본인이 쓰고 있는 문장은 어떤 스타일이고 어떤 타이밍에 제 3자에게 피드백을 받고싶은가를 정해두는 일입니다. **[3. 스케쥴을 세우고, 지킨다!]** 피드백 타이밍이 중요한 이유는 물론 문장의 질을 높이기 위해 피드백이 필요한 점도 있지만 타이밍도 계산에 넣어두지 않으면 기회손실이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ㄱ) 우선 머리 속에 있는 것들 모두 토해내는 타입인 사람이라면... 생각을 전부 다 토해내기까지는 피드백을 받더라도 '아 그건 이제부터 쓰려고 했어요' 하는 경우가 발생하거나, 다 토해낸 후에 콘텐츠 자체에 애착이 짙어지면 피드백을 받아서 수정/삭제하지 못하는 정신상태가 되어버리기도 합니다. 미리 피드백을 받을 사람과 타이밍을 결정하여 마음의 준비를 해 둡시다. ㄴ) 아웃라인을 작성하는 타입인 사람이라면... 아웃라인 단계 혹은 아웃라인 + 1~2단락 정도 구체적으로 쓴 단계에서 피드백을 받으면 좋습니다. 아웃라인을 다 만든 후에 뒤집어 엎는 것은 글을 쓰는 사람도 피드백을 하는 사람도 힘이 듭니다. 구체적인 문장이 1~2단락 정도 있으면 '디테일'한 이미지가 보이기 때문에 피드백의 질도 더욱 올라가게 됩니다. 저희 팀에는 이것을 '%'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i) 10% 리뷰: 아웃라인 확인. ii) 30% 리뷰: 아웃라인과 샘플 단락 1~2개 정도. iii) 50% 리뷰: 콘텐츠는 70퍼센트 정도 갖추어 졌지만 아직 상세한 부분이 빠져있는 곳이 있음. iiii) 75% 리뷰: 문장은 거의다 완성되어 있지만 아직 데이터가 부족하거나 사례가 빠져있는 상태. iiiii) 95% 리뷰: 오탈자 체크 (특히 조사). ㄷ) 중간 타입은 조금 까다롭습니다 (제가 이 타입) 내향적인 사람은 문장을 서서 정보를 정리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외향적인 사람은 쓰기만 하면 안 되고 다른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는 가운데에 정보를 정리하여 결국엔 이도저도 아닌 상태로 피드백을 받지 않으면 완성되어가지 않습니다. 최소한으로 필요한 것은 해당 문장의 '골'. 즉, 그 문장을 최종적으로 읽는 사람이 누구며 어떤 결과를 얻고자하는가를 명확히 하는 것. 그리고 피드백을 받을 상대에 대한 '오픈된' 마인드. 따라서 저의 많은 비즈니스 문장의 첫 시작 단락은 "Purpose of this document" 로 시작합니다. 이를 통해 어떤 피드백 혹은 액션을 기대하고 있는가를 표명하는 것이지요. 주저리 주저리 길게 썼습니다만, 실은 내일 마감인 문서가 있습니다. 원래라면 내일 사전 체크 타이밍입니다만.. 어떻게 되려나요. 하지만 지난주 금요일에 30% 리뷰를 끝내기 때문에 조금 안심도 됩니다.

Document writing の方法論

Linkedin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