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되기 위한 글 | 커리어리

<더 나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되기 위한 글쓰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글을 씀으로서 얻을 수 있는 이점을 요약했습니다. ✔ 가면 증후군(임포스터 신드롬) 감소 가면 증후군이란 자신이 가짜라는 믿음입니다. 주어진 역할에 대한 능력이 없고 그것이 드러나는 것을 꺼리는 심리입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은 여러분이 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잘못 생각하고 있습니다. 어떤 주제에 대해 글을 쓰면, 자신이 그 분야에 대한 지식을 갖추었다는 것을 스스로에게 증명합니다. 내가 알고 있다고 깨닫지 못했던 주제에 대해 글을 쓸 수 있다는 것에 기분 좋게 놀랄 수 있을 것 입니다. 글을 쓸수록 내 역할에 자신감이 생기고, 진짜 행세를 하는 사기꾼(임포스터)의 느낌이 덜 들 것입니다. ✔ 배움 글을 쓰면 더 잘 이해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마음 속에 있는 것을 이해하는 것과 그것을 다른 사람에게 분명하게 표현할 수 있는 것이 매우 다르기 때문입니다. 기술 리더로서 접근 가능한 방식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 지식 격차 인지 글을 쓰는것은 힘든 일입니다. 생각했던 것만큼 주제를 잘 알지 못한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고, 자신 없는 글을 게시하는 것은 잘못 된 것처럼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처음에는 약간 실망스러울 수 있지만, 그것을 학습의 기회로 사용해야 합니다. 만약 어떤 주제에 대해 쓸 수 없다면, 더 연구하여 지식의 격차를 줄이는데 시간을 보내야 합니다. ✔ 동기부여 글을 게재하는 것은 무언가를 성취한 것처럼 느끼게 합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읽는지, 얼마나 잘 쓰는지와 상관없이 자신이 좋은 글을 쓸 수 있다는 것을 아는 것은 큰 동기부여가 됩니다. 글을 쓰는 과정에서 뭔가 새로운 것을 배운다면, 그것을 실천에 옮기거나 동료들과 지식을 공유할 수 있습니다.

How Writing Has Made Me A Better Software Engineer

Medium

2021년 5월 4일 오전 7:18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