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돋보기] 커지는 구독경제 시장…네이버·카 | 커리어리

[IT돋보기] 커지는 구독경제 시장…네이버·카카오 '눈독'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커지는 구독경제 시장을 놓고 네이버와 카카오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나란히 커머스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상황에서 양사는 구독 서비스를 커머스 시장 공략의 주축으로 내세운 모양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카카오는 최근 잇따라 자사 구독 플랫폼 강화에 나섰다. 네이버는 지난 8일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위드 패밀리'라는 새로운 요금제를 출시했다. 기존 멤버십 가입자 외 가족과 지인 등 네이버 ID를 가진 3인이 네이버쇼핑을 이용할 때 추가로 포인트 적립 혜택을 주는 것이 골자다. 월 4천900원을 지불하면 본인 포함 최대 4명이 햬택을 받을 수 있다. 카카오도 구독 서비스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5일 정기구독 플랫폼 '구독ON'을 출시하며 신규 서비스를 개시했다. 식품·가전 등 구독 가능한 제품은 물론 청소·세탁 등 무형 서비스도 포함해 이용자들에게 보여준다. 카카오톡 내에서 접속이 가능하며 매주 새로운 상품을 업데이트해 이용자에게 맞는 구독 서비스를 큐레이션해 준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양사가 '구독'에 주목하는 이유는 관련 시장의 성장세가 뚜렷하기 때문이다.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구독경제 시장 규모는 2016년 25조9천억원에서 지난해 40조1천억원까지 늘었다. 전세계적으로 봐도 2015년 4천200억달러(약 501조원)이었던 구독경제 시장은 지난해 5천300억달러(약 632조원)으로 커졌다. 수년 전만 해도 케어 서비스가 동반되는 가전 렌털 서비스가 주를 이뤘으나 점차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들이 월 사용료를 내는 형태로 제공되는 추세다. 더욱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정기배송이 되는 다양한 구독 서비스의 이용이 늘어나면서 관련 시장 규모도 자연스럽게 커졌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구독 시장 자체가 커지고 있는 데다가 구독 서비스의 특성상 이변이 없는 한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기에 IT업체들도 관심을 가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IT돋보기] 커지는 구독경제 시장…네이버·카카오 '눈독'

inews24

2021년 6월 26일 오후 12:0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레고와 같이 재구성 가능한 인공지능 칩 개발!...새로운 센서나 프로세서를 추가하거나 쌓는다 > 휴대전화, 스마트워치 및 웨어러블 기기 등이 새로운 모델을 위해 사용이 중단되거나 폐기될 필요가 없는 보다 지속 가능한 장치들이 탄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레고(LEGO) 브릭(Brick)과 같이 장치의 내부 칩에 최신 센서 및 프로세서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러한 재구성 가능한 칩웨어는 전자 폐기물을 줄이면서 장치를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美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MIT) 전자연구소(Research Laboratory of Electronics)의 김지환 MIT 기계공학부 교수를 비롯한 강지훈, 김현석, 송민규, 최찬열 박사후 연구원 등 총 26명이 참여한 공동연구팀이 쌓을 수 있고 재구성 가능한 인공지능(AI) 칩을 위해 마치 레고와 같은 디자인으로 모듈식 비전을 향한 첫 발을 내디뎠다. 이 디자인은 칩 레이어가 광학적으로 통신할 수 있도록 하는 발광 다이오드(LED)와 함께 감지 및 처리 요소의 교대 레이어로 구성된다. 기존 모듈식 칩 설계는 기존 배선을 사용하여 레이어 간에 신호를 전달한다. 이러한 복잡한 연결은 절단 및 재배선이 불가능하지는 않더라도 어렵기 때문에 스택 가능한 설계를 재구성할 수 없다. 연구팀은 설계에서 물리적 와이어가 아닌 빛을 사용하여 칩을 통해 정보를 전송한다. 따라서 칩은 새로운 센서나 업데이트된 프로세서를 추가하기 위해 교체하거나 쌓을 수 있는 레이어로 재구성될 수 있는 것이다. 강지훈 MIT 박사후 연구원은 “빛, 압력, 냄새 등 원하는 만큼 컴퓨팅 레이어와 센서를 추가할 수 있습니다”라며, “레이어 조합에 따라 무한한 확장성을 갖기 때문에 이것을 레고와 같은 재구성 가능한 AI 칩이라고 부릅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연구팀은 슈퍼컴퓨터나 클라우드 기반 컴퓨팅과 같은 중앙 또는 분산 리소스와 독립적으로 작동하는 자급식 센서 및 기타 전자 장치인 엣지 컴퓨팅 디바이스에 이 설계를 적용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부 내용은 하기 링크 참고 플리즈~ 출처 : 인공지능신문(http://www.aitimes.kr)

레고와 같이 재구성 가능한 인공지능 칩 개발!...새로운 센서나 프로세서를 추가하거나 쌓는다

인공지능신문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