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움에 굴하지 않는' 세일즈포스의 슬랙 | 커리어리

#'두려움에 굴하지 않는' 세일즈포스의 슬랙 인수📈 "세일즈포스가 슬랙 인수를 완료함으로써 글로벌 업무용 협업툴 시장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세일즈포스가 슬랙을 인수함에 따라 마이크로소프트(MS)의 '팀즈'(Teams)와 전면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 세일즈포스가 32조 원(277억 달러)을 투입한 슬랙 인수를 최종 마무리지었습니다. '19년 18조 원(157억 달러)에 태블로를 인수한 후 2년 만에 또 하나의 큰 이정표를 세웠습니다. 2. 이번 인수로 인해 글로벌 협업툴 시장은 당분간 세일즈포스(슬랙)와 마이크로소프트(팀즈)간의 경쟁구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3위인 페이스북 워크플레이스는 상대적으로 존재감이 아직 낮습니다.) 3. 팀즈는 오피스 구독 시 번들로 제공된다는 강점을 바탕으로 코로나 19 팬데믹 전후 빠르게 사용자 규모를 늘려 왔지만, 이제는 세일즈포스와의 긴밀한 협업을 바탕으로 반격이 예상되는 슬랙과 진검승부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4. 업무용 소프트웨어 시장의 눈은 이미 팬데믹 이후에 닿아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19 환경의 최대 수혜기업이었던 줌도 지난 주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기업 파이브나인을 약 17조 원(147억 달러)에 인수 결정하는 등 큰 변화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비대면 환경 속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맛봤던 기업도, 상대적으로 성장이 더뎠던 기업도 코로나 이후의 세계에서 유리한 입지를 다지고자 전사적 차원에서 각자 바삐 움직이고 있습니다. 5. 국내는 매일 확진자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고, 미국 역시 델타 변이로 인한 위협이 지속되고 있지만, 코로나 이후의 세계를 그리며 앞서 움직이는 기업들을 보면, 결국 코로나도 끝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영역에서 최고의 입지를 자랑하는 세일즈포스이지만, 30조가 넘는 규모의 인수 결정을 하기까지는 고려해야 하는 위험요인 역시 적지 않았을 것입니다. 6. 실제 시장에서도 슬랙 인수가 다소 무리가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었습니다. 지난해 하반기 연고점을 찍던 세일즈포스의 주가는 슬랙 인수발표 이후 한때 30% 가까이 하락했고, 연초 대비해서도 주가는 S&P500 상승률(+15%) 대비 낮은 +9% 수준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7. 이번 인수 완료 뉴스를 보며, '두려움 가득한 작업실에서, 두려움에 굴하지 않고'라는 책을 떠올렸습니다. 세일즈포스의 슬랙 인수가 최고의 한 수였을 지, 아니면 지나친 무리수였는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흐르고 나서야 판명될 것입니다. 그러나 두려움에 굴하지 않고 미래를 향해 한 발 내딛고자 하는 마음가짐, 그 어느 때보다 두려움 가득한 코로나 시기에 기업에게도, 개인에게도 필요한 자세가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세일즈포스, '슬랙' 인수 완료...MS '팀즈'와 전면전

Naver

2021년 7월 22일 오전 10:4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행복의 조건 “부모가 만든 기준, 학교가 만든 경쟁, 사회가 만든 잣대에 적당히 맞춰가며 그게 바로 나의 모습인 것처럼 살았다. Z세대는 사회화 과정을 디지털 세상에서 겪었다. 부모와 또래집단을 넘어서 더 광활한 세상에서 다양한 모양으로 각자의 세계를 구축했다.” 🤔 큐레이터의 생각 1. 세계적인 음악 콩쿠르 1위를 하며 화제를 모은 2004년생 피아니스트 임윤찬에 대한 한국경제 김보라 기자의 칼럼입니다. 2. (아마도 MZ세대에 속할) 김 기자는 끊임없는 비교를 통해 고통받는 데 익숙해져 버린 자신 세대에 비해, 2000년 이후 태어난 다음 세대는 임윤찬의 말처럼 ‘이미 행복의 조건을 먼저 깨달은 세대의 통찰’이 있다며 찬탄합니다. 3. 비교는 강력한 동기부여 요소로 작용하지만, 지나치면 ‘사람을 미치게 하는’ 불행의 씨앗이 되기도 합니다. 새로운 세대들 중에는 이미 그 사실을 깨달은 이들이 더 많은 것일까요. 남의 기준에 맞추기 위해 아등바등하는 윗 세대의 삶을 지켜보며 깨달은 바 있는지, 타인으로부터의 인정에 얽매이며 안되는 걸 되게 만들기보다는 자기가 잘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며 행복을 찾아가는 사례들이 좀 더 많이 눈에 띕니다. 4. 깨달음은 나이 순 수행 순이 아니라지요. ‘행복의 조건’을 먼저 깨달은 젊은 세대에게 배웁니다.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기를 가끔이라도 잠시 시간내어 가져보려 합니다. 직장생활 와중에 나도 모르게 스며든 마음 속 욕심들 내려놓는 시간을 일부러라도 정해둬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시간관리 매트릭스 상에서 늘 ‘급하지 않지만 덜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했지만, 실은 ‘급하고 중요한’ 일이었나 봅니다. 다른 것도 아니고, 행복을 위해서 말이죠.

[토요칼럼] 18세 천재 피아니스트의 수상한 수상소감

hankyung.co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