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디즈니가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인 디즈니플 | 커리어리

최근 디즈니가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인 디즈니플러스(Disney +)의 서비스를 오는 11월부터 시작한다고 밝히자마자, 넷플릭스의 시장 점유율이 바로 영향을 받았다. 예고되던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OTT) 시장의 전쟁이 시작된 것이다. 디즈니가 자체 플랫폼을 자신있게 출시하고, 시장에 등장하자마자 넷플릭스의 경쟁자로 위협이 되는 것은 당연 '컨텐츠의 힘'이다. 디즈니 컨텐츠는 이제 디즈니플러스에서만 볼 수 있기 때문에 전세계 디즈니 팬들이 디즈니 플러스를 가입하지 않을 이유가 없을 것 같다.    디즈니 뿐 아니라, 워너미디어(대표작: 프렌즈) 와 NBC유니버설(대표작: 더 오피스)도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니, 넷플릭스의 성장 동력이 약해질 수 밖에 없다. 넷플릭스에서 가장 사랑받고 있는 컨텐츠들이 떠날 준비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넷플릭스가 자체 컨텐츠인 넷플릭스 오리지널를 통해 어떻게 이 난관을 헤쳐나갈지 궁금해진다. 팬덤을 보유한 컨텐츠는 하루 아침에 나올 수 없기 때문에 시간 싸움이기도 하다. 아마도 넷플릭스는 엄청난 수의 제작을 해야 그 시간을 앞당길 수 있지 않을까? OTT 시장의 경쟁 구도를 통해, 어떤 시장이든 브랜드든 그 힘을 키우려면 그 브랜드만이 가질 수 있는 '자체 컨텐츠와 스토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교훈을 얻게 된다.  

넷플릭스 점유율 `뚝`…토종OTT `웨이브` 판 커지나 - 매일경제

매일경제

2019년 8월 27일 오전 12:24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더 많은 인사이트를 둘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