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무도 업계도 원하는 대로 이끌어주는 5가지 | 커리어리

<직무도 업계도 원하는 대로 이끌어주는 5가지 이직 기술> 😉경력자에게도 구직활동은 힘든일인데요. 구직을 위한 기간이 저에게도 힘든시간이었던것 같아요. 면접의 질문들과 나에 대한 업계 사람의 평가는 중요한 일이란걸 다시 한번 느낍니다. 면접 후 회고로 인한 모범답안도 꼭 필요한 팁인것 같습니다. 1. 모든 구직의 첫 단계는 ‘커피 챗’(콜드메일) 콜드메일 : 구직, 취업정보, 이직정보 를 포함한 모든 비즈니스 기회 포착을 위해 내가 궁금한 업계에 있는 분에게 연락을 먼저 한 번 드려보는 것 서류를 작성하기 전 채용담당자에게 또 링크드인, 이메일, 화상 미팅을 잡아 물어봤다. 나의 경력을 읊으면서 지원하면 통과 가능성이 있는지 대놓고 물었다. 인사담당자에게 ‘내가 이러이러한 요소가 부족하지만 이러한 경력이 있다. 혹시 나 같은 사람은 가능성이 있는지’ 물어야 한다. 2. 면접 후 무조건 회고 오늘 나왔던 질문들과 내 답변을 쓰면서 이 질문을 또 하면 어떻게 답변을 해야 하는지 모범답안을 만들어 냈다. 3. 면접관과 HR에게 ‘나’에 대해 묻기 내게 주도권이 있는 ‘회사에 대한 어떤 질문이든 다 하라’ 시간을 잘 활용하자. 꼭 하는 질문은 ‘이력서와 포트폴리오에서 어떤 점이 가장 매력적으로 느껴졌는가’ ‘면접에서 내가 개선해야 할 점이 있는가’ 이다. 시니어들은 내가 전혀 몰랐던 강점을 발견하고 구체적인 언어로 말해주기 때문이다. 4. 주변 현직자에게 물어보기 주변 현직자에게 나를 어필해야 한다. 내가 어느 직무에 관심이 있고, 어느 정도의 연봉, 어떤 일을 할 수 있으며, 강점이 무엇인지 떠벌리고 다녀야 한다.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링크드인에 어느 직군을 구직중인지 주기적으로 글을 업데이트해야 한다. 의외로 많은 사람이 한 번도 만나지 않은 사람에게 선심을 베푼다. 5. HR팀의 마지막 탈락 이메일에 답장하기 마지막 인상을 좋게 남기는 것도 해야 할 일이다. 탈락 메일을 받으면 이번 면접에서 어떤 것을 배웠는지, 그리고 회사의 고맙고 인상 깊었던 점을 써 답장했다. 평생직장은 없고, 또 이 회사랑 일적으로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직무도 업계도 원하는 대로 이끌어주는 5가지 이직 기술

ㅍㅍㅅㅅ

2021년 10월 12일 오전 5:08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