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못생겨도 좋은 디자인이 될 수 있다. 1️ | 커리어리

✅ 못생겨도 좋은 디자인이 될 수 있다. 1️⃣ 누가 봐도 촌스러운 상세페이지 - 디자인을 전공하지 않더라도, 누가 봐도 촌스럽다고 느낄만한 상세페이지였다. 이걸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나? 몇 가지 조언하고 싶은 마음을 오지랖이라 생각하고 접어둔 채 시간이 흘렀다. 그분은 디자인을 그대로 업로드했다. 2️⃣ '투박함'을 연출하기 위해서. - 어떤 음식점들은 한국식 네모 간판에 대표님들의 사진을 대문짝만 하게 넣기도 한다. 전형적인 나무 테이블, 세련됨과는 거리가 먼 인테리어, 방송 출연 사실을 알리는 빛바랜 현수막들까지. 맞다. 우리는 이런 식으로 디자인되어있는 식당들에 대해 굉장히 익숙하다. - 이런 투박함을 일부러 디자인하는 사람들도 있다는 사실이다. 3️⃣ 못생겼지만 좋은 디자인도 있다. - 나는 이 날을 기점으로 이런 프로페셔널한 못생긴 디자인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4️⃣ 누가누가 더 예쁘게 디자인하나. - 그전까지 나는 누가누가 더 예쁘게 디자인하는지에 대해서 신경을 써왔었다. - 디자이너가 의도를 생각하며 디자인을 시작하면 다양한 일이 일어난다. 디자이너의 개인적 취향에서 벗어나 새로운 디자인에 도전할 수 있게 된다. 다양한 전략을 시도할 수 있다. 5️⃣ 디자인이 고객들에게 어떤 이미지를 줄 것인지 '의도'를 생각하는 것을 잊으면 안 된다. 🤔 나의 디자인 스타일이 정체되는 것 같다면 생각해봐야 할 문제. 예쁘면 무조건 좋은 디자인일까?? 진짜 좋은 디자인은 뭘까?? 결국 디자인을 잘 하기 위해서는 브랜드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내가 디자인하려는 브랜드는 어떻게 태어났으며, 세상에 어떤 메시지를 던질 것이며, 고객들에게는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 이 물음에 대한 고민 없이 그냥 손이 가는대로 예쁜 디자인만 해서는 안될 것이다.

일부러 디자인을 망치는 디자이너들 | 요즘IT

Wishket

2021년 11월 7일 오후 2:30

댓글 1

  • 정말 누가봐도 촌스러운 캐릭터 디자인과 30년전의 시대 디자인을 의뢰하며 현재에도 먹힐 수 있는 세련된 디자인을 원하는 클라이언트의 일을 하게되었는데 좋게 써먹힐 내용이네요

함께 보면 더 좋은

✅ 비즈니스의 성공을 도와주는 디자이너의 생각법 1️⃣ 아이디오는 1991년 미국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서 출발했습니다. 애플이 출시한 최초의 마우스, 마이크로소프트의 첫 번째 인체공학적 마우스 등 혁신적 제품으로 유명합니다. 2️⃣ 하지만 아이디오가 정말 탁월했던 건 제품 디자인만이 아니었습니다. 아이디오는 디자이너들은 어떻게 세상을 관찰하고, 어떻게 창의적인 결과물을 내놓는지를 세상에 알렸습니다. 디자인 씽킹 프로세스를 통해서죠. 3️⃣ 내가 어렸을 때 디자인이라고 하면 누구나 제품을 만들거나 그래픽을 그리는 일을 떠올렸습니다. 미학적 디자인의 세계죠. 디자인이란 취향에 관한 것이고, 안목을 지닌 몇몇 사람들이 하는 것이고, 경영하는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고들 생각했죠. 그래서 디자인이 비즈니스 깊숙이 파고들지 못했던 거예요. 4️⃣ 켈리는 디자인의 정의가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디자이너가 내놓는 결과물이 아니라 디자이너가 생각하는 방식 자체가 비즈니스에 더 중요하다고 알렸습니다. 디자인 씽킹은 크게 다섯 단계로 나뉩니다. 1. 공감 / 2. 정의 / 3. 아이디어 도출 / 4. 프로토타입 제시 / 5. 테스트 5️⃣ 디자인 씽킹의 핵심은 첫 번째 단계, 공감에 있습니다. 사용자를 관찰하는 것을 넘어, 이들의 입장에서 문제를 발견하는 과정입니다. 이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건 겸손한 마음입니다. 켈리 교수는 늘 “자아를 버려야 한다”고 강조하곤 했습니다. "중요한 건 내 생각을 버리는 겁니다. 오직 사용자만 바라봐야 해요. 사용자가 편하다고 느끼나? 사용자가 만족하나? 사용자가 궁극의 리뷰어가 돼야 해요.” 6️⃣ 켈리는 언제나 “디자인은 단체전”이라고 강조합니다. “천재적인 한 사람이 디자인을 완성하는 게 아니에요.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는 것부터, 동료의 아이디어에 귀를 기울이는 것까지. 좋은 디자이너가 되려면 경청하는 능력이 있어야 합니다.” 7️⃣ 사용자를 관찰하며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책을 찾는 것. 어찌 보면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데 가장 필요한 자세죠. 켈리 교수는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내는 것이 내겐 가장 중요한 일처럼 여겨진다”고 말합니다. 8️⃣ 디자이너의 생각법을 널리 알려 온 켈리 교수. 그는 “누구나 디자이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단 자신감이 중요합니다. 그가 최근 10여년 간 강조해 온 ‘창조적 자신감’이에요. 켈리 교수는 창조적 자신감을 갖기 위한 선행 조건 중 하나로 ‘믿음’을 꼽습니다. 9️⃣ “사람들이 창의적이라는 걸 기억하게 할 만한 장치를 만들면 돼요. 가장 좋은 건 프로젝트를 아주 작은 단위로 쪼개서, 하나하나 쉽게 성취할 수 있게 만드는 거예요. 그걸 몇 번 반복하면, 어느 순간 ‘아, 내가 창의적인 사람이구나’하는 깨달음이 와요.” 🤔 좋은 디자인은 뭐지? 라는 질문에 시각적인 완성도만이 답이라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 하지만 아이디오(IDEO)의 데이비드 켈리는 디자인 결과물보다도 디자이너가 생각하는 방식 자체가 중요하다고 이야기 한다.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 방안을 생각해내는 그 방법 자체를 통해서 비즈니스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디자인 씽킹. 디자이너 만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누구나 이 방법을 통해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낼 수 있다. 풀리지 않는 문제가 있다면 디자인 씽킹을 활용해보자.

데이비드 켈리 : IDEO를 만든 디자인 구루가 말하는 '창조적 자신감'

LongBlack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