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타고니아 분석: 사업은 수단, 목적은 지구 | 커리어리

[파타고니아 분석: 사업은 수단, 목적은 지구] 소비의 대목인 블랙 프라이데이에 자사의 제품을 구입하지 말라고 하는 회사가 있습니다. 바로 파타고니아(patagonia)인데요. 지금보다 환경에 대한 관심이 덜하던 2011년, 파타고니아는 환경을 위해서는 사람들이 소비를 줄여야 한다는 취지에서 다음과 같은 광고를 뉴욕타임스에 실었습니다. 그리고 이로 인해 파타고니아의 환경에 대한 철학은 더욱 유명해졌죠. 저는 그동안 파타고니아를 환경 마케팅을 하는 수많은 기업 중 한 곳으로만 생각해왔습니다. 그러던 중 파타고니아 창업자 '이본 쉬나드'가 출판한 <파타고니아, 파도가 칠 때는 서핑을>을 읽고 생각이 달라졌는데요. 과연 '지구가 목적이고 사업은 수단'이라고 말하는 파타고니아는 어떻게 시작되고 성장해왔을까요? 그리고 지구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길래 제가 생각을 바꾸게 되었을까요? 오늘은 한 번 파타고니아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 파타고니아 분석: 사업은 수단, 지구가 목적!?

Stibee

2021년 12월 1일 오전 12:1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