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 인사·재무담당자를 위해 ‘202 | 커리어리

< 2022년 인사·재무담당자를 위해 ‘2022년 대예측’ by Workday > 기업용 인사·재무 클라우드 앱 선도업체인 워크데이(NASDAQ: WDAY)는 2022년 인사·재무담당자를 위해 ‘2022년 대예측’을 21일 발표했다. 1. 대량 퇴직(Great Resignation):CFO가 미래의 재무팀을 새롭게 구상할 수 있는 완벽한 기회 제공 기업회계개혁법인 사베인스-옥슬리법, 수익(매출) 인식(Rev Rec), 리스 회계 기준(Lease accounting standards)이 아닌, 재무 ‘외적’ 요인에 의해서 재무팀이 수십년 만에 최대의 변화를 맞고 있다. 재무 임원이 새로운 전략적 비즈니스 지식과 역량을 확보하려 하면서 앞으로 인공지능(AI), 머신러닝(ML) 등 최신 기술에 대한 전문 지식, ESG 및 규제 요건에 대한 이해, 보다 심화된 데이터 스토리텔링 및 애널리틱스 감각 등을 갖춘 새로운 성격의 재무팀이 부상할 것이다. 2. 데이터 갭(data gap) 메우기: CFO는 데이터에 대한 지배력 확대로 데이터 간극을 메울 것 회사를 이끌고, 더 좋은 결정을 더욱 빨리 내리기 위한 그들의 역할에 재무·직원 및 운영 데이터에 대한 더욱 많은 액세스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투자와 관련해서 50%의 CFO는 의사 결정을 개선하기 위해(재무·직원·운영 데이터의 Single Source of Truth를 확보하는) 지능형 데이터 파운데이션과 애널리틱스 고도화를 우선순위에 두며 지난 12개월간 데이터 갭을 메우는데 가장 큰 진전을 거뒀다고 답했다. 3. 클라우드 및 머신러닝: 향후 1 ~3년간 재무팀의 기술 투자에 대한 최우선 순위될 것 약 2/3의 CFO(60%)가 클라우드에서 재무 운영을 재구상하고 AI와 머신러닝 솔루션을 구축해 재무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에 투자하고 있다. 4. 수치를 다루는 업무에서 금융 이외 분야로 환경·사회 및 기업 지배 구조(ESG)·다양성 및 포용성(D&I)이 비즈니스의 우선 순위로 등장함에 따라 비 재무 데이터는 추적 및 보고 관점에서 재무팀에게 수치 다음으로 중요한 과제를 제시한다. ESG(29%) 및 D&I(26%) 이슈가 기업이 기술 외에 가장 우선순위를 두는 주제로 부상하고 있다. 사이버 보안이나 암호 화폐보다도 순위가 높다. 5. 재무 아젠다 최상단에 위치한 조직문화 대규모 퇴직이 지속되면서 많은 기업에게 고성과자 이직을 막는 것이 큰 도전이 되면서 재무 리더들이 조직 문화에 유례없는 강도로 집중하고 있다. 문화와 기업 성공의 상관 관계는 특히 지난 18개월을 돌아봤을 때 의심의 여지가 없다.

클라우드·머신러닝... 전문가가 바라보는 2022년 핵심키워드

DIGITAL iNSIGHT 디지털 인사이트

2021년 12월 22일 오전 12:11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보안도 왼쪽으로'··· 오픈소스 SW 보안과 시프트레프트 전략의 상관관계 >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는 대다수 애플리케이션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개발자와 보안 부서에는 보안 관련 과제를 던지는 존재다. 이번주 공개된 2종의 보고서에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과제를 ‘시프트 레프트’ 전략을 확대 적용하면서 극복할 수 있다는 내용이 실려 주목을 끈다. 개발자 보안 업체인 스니크(Snyk)와 리눅스 재단은 ‘오픈소스 보안 현황(The State of Open Source Security)’ 보고서에서 10곳 중 4곳 이상의 기업(41%)이 오픈소스 보안에 확신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 3년 간 오픈소스 프로젝트에서의 취약점 수정 기간이 꾸준히 늘어 2018년(49일)보다 2021년(110일)에는 2배가 넘었다고 발표했다. 오픈소스에 대한 논쟁 : 생산성 vs. 보안 550명 이상의 응답자를 확보한 이번 보고서는 애플리케이션 개발 프로젝트의 취약점이 평균 49개, 일명 오픈소스 코드라고 칭하는 직접 의존성이 평균 80개라고 밝혔다. 그러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 또는 사용에 대한 보안 정책을 마련한 기업은 절반에 약간 못 미치는 49%였다. 규모를 중대형 기업으로 좁혀보면 이 수치는 27%에 지나지 않는다. 스니크 개발 관계 이사인 매트 저비스는 발표문에서 “오늘날 소프트웨어 개발사는 자체적인 공급망을 보유하고 있다. 자동차 부품을 조립하는 것처럼 자사만의 독특한 코드로 기존 오픈소스 구성요소를 이어서 코드를 조립한다. 생산성과 혁신을 대폭 개선할 수는 있지만 그만큼 보안 위험이 커진다는 단점이 있다”라고 지적했다. "시프트 레프트로 취약점 조기 발견할 수 있어" 애플리케이션 자동화 테스트 업체 시프트 레프트(ShiftLeft) 역시 '애플리케이션 보안 발전(AppSec Progress)' 보고서를 발행하면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보안 역시 시프트 레프트 전략, 또는 소프트웨어 개발 생명주기 시작을 조기에 앞당기는 것으로 보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시프트레프트의 코어(Core) 제품 사용자 경험을 통해 2개 스프린트 기간 안에 76%의 취약점을 수정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취약점을 조기에 수정할 수 있었던 것은 그만큼 빨리 발견했기 때문이다. 시프트레프트 CEO 매니쉬 굽타는 개발자가 만드는 코드의 모든 변경을 중앙값 90초 안에 스캔하면, 코드가 아직 만든 지 얼마 되지 않아 생생하게 기억에 남아 있을 때이므로 취약점 수정이 훨씬 쉽다”라고 주장했다. 시프트레프트의 보고서는 소프트웨어 개선 외에도 스캔 시간이 빨라진 이유가 더 있다고 밝혔다. 시프트레프트는 “코드 라인이라는 면에서 애플리케이션 평균 규모는 점점 축소되고 있다. 따라서 마이크로서비스나 더 작은 모듈형 애플리케이션으로 이동하는 기업도 늘었다”라고 요약했다. 취약점 스캔 증가 시프트레프트 고객사들은 공격자가 취약점의 단 3%만 악용할 수 있게 되면서 애플리케이션에서 밝혀야 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취약점 규모가 97% 축소되는 사례를 경험했다. 굽타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취약점 분석 시에 중요한 것은 애플리케이션에 취약점이 얼마나 많은지가 아니라 공격자가 악용할 수 있는 취약점 개수라고 강조했다. 시프트레프트는 또한, 고객사의 취약점 완화 시간이 2021년 19일에서 2022년 12일로 37% 단축됐다고 보고했다. 개발자와 보안 팀이 개발 프로세스 초기에 더 많은 양의 취약점 스캔을 수행한 덕이다. 굽타에 따르면 한 달에 3만 회 스캔을 수행하는 기업도 있다. 취약점의 실제 악용 가능성 보고서는 “실제로 공격자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취약점에 접근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Log4j 같은 제로데이 취약점이 2021년 12월 발견 이후 현재까지도 일부 기업을 괴롭히는 상황에서 이 질문은 매우 중요하다. 시프트레프트는 자사의 고객사 애플리케이션의 Log4j 취약점 중 96%가 공격받을 위험이 없다고 답했다. 즉, 악용할 수 없는 취약점을 수정하는 것은 전혀 보안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의미다. 이런 취약점의 우선순위를 낮추고 다른 것에 집중하는 것이 옳은 판단일 것이다. 원문보기: https://www.ciokorea.com/news/241869#csidx859cd0222ae85edba0edb116f249603

'보안도 왼쪽으로'··· 오픈소스 SW 보안과 시프트레프트 전략의 상관관계

CIO Korea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