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가 카뱅을 넘을 수 있는 이유] - 토스 | 커리어리

[토스가 카뱅을 넘을 수 있는 이유] - 토스뱅크는 올해 영업을 시작했지만 대출규제에 막혀 본격적인 스타트는 끊지 못한 상황입니다. IPO등 자본확충도 추가로 필요합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들이 완료될 23년쯤 되면, 토스는 국내 최대 인터넷은행이 되고 기존 오프라인 은행들도 위협할 예정입니다. - 토스는 3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뱅킹 앱 중 설치수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미 회원은 2000만명을 돌파했고, MAU는 1100만명, 이미 전국민이 쓰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님에도 연간 20% 이상의 성장을 보이는 비현실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은행들의 송금 앱이 비슷비슷해 보이지만 결국 대중의 선택은 이미 토스가 사용 경험의 표준으로 굳어졌다는 의미입니다. - 압도적인 회원수 풀은 수수료 수입을 높여줍니다. 수천만명에게 접근할 수 있는 유일한 금융 플랫폼의 가치는 엄청납니다. 앱으로 금융상품을 판매하는 것에 대해 금융당국은 불법이라며 막고 있지만 이런 비합리적인 규제가 계속될 수는 없으며, 토스증권과 곧이어 출범할 보험으로 토스가 직접 상품을 판매하면 수익은 더 늘어날 예정입니다. - 이렇게 얻어진 수수료 수익을 기반으로 토스는 낮은 예대마진을 유지해 고객들을 토스뱅크로 계속 끌어올 것입니다. 토스의 예금 특판에는 100만명이 넘는 고객들이 몰렸으며, 기존 은행들이 자신들의 영업이익을 포기하지 않는 이상 모든 연령대의 고객들은 전부 토스로 옮겨갈 것입니다.

MZ 마음 훔친 `최고의 앱` 리스트 나왔다

매일경제

2021년 12월 22일 오후 10:4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갈팡질팡하던 롯데 유통, 이제는 잘 하는 것만 할 예정] - 롯데 지주사에서 롯데쇼핑에 대해 이커머스 M&A를 중단하라는 의견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커머스 M&A 매물이 나올 때마다 롯데는 항상 후보군에 들어갔다가 본격적인 입찰이 시작되기도 전에 흐지부지되고는 했습니다. 지분으로 참여한 중고나라나 한샘 투자는 지금까지의 결과만 놓고 보면 실패했다고 보입니다. - 지난 4월 롯데쇼핑은 새벽배송을 중단했고 롯데마트몰의 직접 배송 차량도 줄였습니다. 뒤늦게 이커머스 경쟁에 참전해 봐야 승산이 없다는 계산으로 보입니다. - 대신 롯데는 오프라인과 동남아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잠실 롯데월드 재개발 계획이 발표되었고 롯데월드몰도 완전히 새롭게 구성될 예정입니다. 중국에서는 발을 빼는 대신 유통구조가 고도화되지 않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 기존의 대형마트, 편의점 포맷을 그대로 적용할 계획입니다.

유통 컨설팅 받는 롯데의 고민..."냉정히 모든 것 잘할 수 없다"

Investchosun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