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롱블랙(LongBlack)이 제시한 습관 | 커리어리

[ 롱블랙(LongBlack)이 제시한 습관 디자인 ] 1. 지식 콘텐츠 서비스 <롱블랙>이 11억원의 시드 투자를 유치했습니다. 2021년 9월 말에 서비스를 시작했으니 불과 100여일만에 거둔 성과인 셈이죠. 2. 롱블랙을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인스타그램 스토리'의 콘텐츠 버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24시간 안에 읽지 않으면 다시는 읽을 수 없으니까요. 대신 인스타 스토리가 피드에 올리기 애매한 콘텐츠를 스토리로 휘발시키기 위함이었다면, 롱블랙은 적당한 강제성으로 독자의 습관을 만들고자 합니다. 3. 언젠가부터 구독 서비스를 대하며 두 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나는 '뭘 볼지 고르는 데 시간을 허비한다는 것', 다른 하나는 '언젠간 보겠지라는 마음으로 쌓아두기만 한다는 것'입니다. 이번달을 끝으로 넷플릭스에서 내려간다는 말을 들어야 그제서야 허겁지겁 보는 영화도 있으니까요. 어쩌면 현대인에게 구독 서비스는 즐길거리가 아니라 소장거리가 되어간다는 느낌입니다. 4. 롱블랙은 돈을 내고서라도 관리받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잘 파고 들었습니다. 실제로 제 주위에 좋은 루틴을 가진 사람들은 독종이라기 보다 오히려 스스로를 믿지 못해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행동을 반복하는 사람들이었거든요. 그러니 '좋은 컨텐츠를 주세요!'라기 보다 '어떻게든 내가 읽게 만들어 봐라!'가 현대인의 진짜 니즈인지도 모르겠습니다. 5. 저는 롱블랙이 이 기조를 끝까지 잘 유지했으면 좋겠습니다. 어느날 '그동안 놓쳤던 이야기 몰아읽기'라는 배너와 함께 우리에게 느슨해질 기미를 조금이라도 허락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재고를 불태울지언정 할인하지는 않는다는 에르메스나 샤넬의 방침으로 콘텐츠를 관리했으면 합니다. 6. 구독(購讀)의 사전적 의미는 '책이나 잡지를 구입하여 읽다'입니다. 그런데 이 구'(購)'자에는 사다(buy)의 뜻 외에 구하다(find)의 뜻도 있습니다. 사람들은 buy한 것은 권리라고 생각하지만, find한 것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니 구독 서비스의 미래는 '좋은 컨텐츠', '많은 콘텐츠', '독점 콘텐츠'이기 이전에 '놓치기 아까운 콘텐츠'에 초점을 둬야 하는 건 아닐까요. 7. 결론은 점점 불안해져 가던 텍스트 콘텐츠 시장에 좋은 시도가 일어난 게 기쁘다는 겁니다. 개인적으로는 롱블랙의 Time Out 기조를 다양하게 활용해 서비스 정체성을 갖춰갈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러니 무리하게 콘텐츠로 승부보겠다는 생각 말아주세요. 승부는 저희와 보시면 됩니다... 나약하고 게으른 우리 존재와 싸워 이기게 해주세요.

롱블랙, 카카오벤처스서 11억원 시드 투자 유치

Naver

2022년 1월 11일 오전 11:49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좋은 리더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단상 ① - '공감 능력'에 대하여 ] 01. 우리는 리더의 자질을 분석한 글을 그동안 수없이 봐왔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서 '공감 능력'이 부족한 리더는 조직을 이끄는데 큰 결격 사유가 된다는 메시지도 자주 목격했죠. 그런데 저는 그런 글을 볼 때마다 항상 궁금한 게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 공감 능력은 무슨 공감 능력을 말하는 걸까?'라고 말이죠. 02. 그 글들이 강조하는 공감 능력이란 조직원의 심리를 잘 꿰뚫고 이해하는 것을 말하는 걸까요? 아니면 눈치껏 힘든 거 알아봐 주고, 어려운 일 먼저 챙겨주고, 적당한 타이밍에 파이팅을 불어넣어 주는 그런 행동을 말하는 걸까요? 03. 제가 바라보는 시각은 조금 다릅니다. 저는 리더가 가져야 할 공감 능력이란 결국 '상대방의 언어를 사용할 줄 아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람은 위로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자신의 언어에 고착되는 습성이 있거든요. 그러니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들어야 하는 것은 늘 아랫사람들의 몫이 되는 것이죠. 04. 회사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집니다. 조직장이 어딘가에서 크게 감명받은 콘텐츠나 성공 사례가 있으면 이를 조직원에게 전달하려 하기 바쁩니다. 그게 얼마나 훌륭했는지 또 얼마나 부러웠는지를 설파하죠. 하지만 문제는 자신의 감상만을 전달할 뿐 그게 우리 조직에게는 어떤 의미로 다가올 수 있는지를 설명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자기 언어로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데만 몰두하기 때문이죠. 05. 그렇다고 단순히 조직원들의 말투나 대화방식을 따라 하라는 말이 아님은 잘 알고 계실 겁니다. 진짜 중요한 건 하나를 전달하더라도 상대방이 이해할 수 있도록, 상대방이 마음을 움직일 수 있도록 완성형의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것이죠. 공감이란 '내가 네 마음을 잘 안다. 나도 그랬다. 요즘 나는 또 이렇다'라는 감정의 교환이 아니니까요. 06. 대신 '우리 머리를 맞대고 제대로 고민을 해보자'라며 심리적 거리를 지속적으로 좁혀가는 행위에 가깝죠. 그러니 공감 능력이 좋은 사람들은 늘 타인에 대한 이해도가 높습니다. 서로의 고민이 하나의 결과로 완성되기 전까지는 침착하고 집요하게 커뮤니케이션하며 서로의 간극을 없애가기 때문이죠. 07. 저는 그중 추천드리는 방법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불명확한 워딩을 최대한 줄이는 것입니다. 저는 늘 '메시지'다음이 '메타포'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내가 생각하는 바를 (가능하면 두괄식으로) 정확하게 메시지로 전달하는 게 먼저고, 이를 효과적으로 각인시키기 위해 적절하고 위트 있는 메타포가 따라붙는 게 올바른 순서라고 보거든요. 메시지는 모호하면서 우스갯소리에 가까운 비유나 뜬구름 잡는 식의 워딩으로 자신의 생각을 전달하면 조직 구성원들은 절대 알아들을 수 없습니다. 08. 더불어 절대 '혼자 시도하고 혼자 감탄하고 혼자 좌절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아는 리더 중 한분 은 늘 혼자 'OO의 리더십'이란 책을 읽으시고는 혼자 감탄해서 그 방식들을 팀에 적용해 보려다가 뜻대로 되지 않아 또 좌절하기를 반복합니다. 옆에서 보면 찐으로 안타깝습니다. 그리고는 그걸 '팀원들과 가까워지려는 노력'으로 해석하시더라고요. 더 이야기하면 안타까우니 그분 얘기는 여기서 접겠습니다. 09. 다시 정리하자면 리더는 상대방을 위한 언어를 사용할 줄 알아야 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구성원들과 심리적 거리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하며, 메시지와 메타포를 적절하게 버무려 커뮤니케이션해야만 제대로 된 '공감 능력'을 갖출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건 꼭 리더라는 타이틀이 붙지 않은 사람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나중에 리더가 되어서 이거 하려면 진짜 힘들 테니까요. 미리미리 예습을 해놓고 몸에 익혀두는 것이 나에게도 타인에게도 훨씬 유리할 겁니다.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