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는 늘 '이효리처럼 살고 싶다'는 느낌 | 커리어리

"이효리는 늘 '이효리처럼 살고 싶다'는 느낌을 들게 하는 스타다. 핑클 때는 그녀처럼 청순하고 싶었고, 텐미닛 때는 섹시하고 싶었다. 제주댁 시절엔 채식하며 유기견을 키우고 싶더니, 그 삶이 지루해질 때쯤 욕망의 덩어리 린다지로 분해 대리만족과 웃음을 준다." 이효리는 모순을 판다. 제주댁을 지나 이번에는 욕망덩어리 '린다G'다. 또 한번 신드롬을 일으킨다. <브랜드보이 - 이효리는 모순을 판다> https://brunch.co.kr/@brandboy/6

"말려놓은 내 팬티 어딨어"... 언니들 주책美에 빵!

Naver

2020년 6월 29일 오전 10:38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