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성] 더 효율적인 To do 작성법 - | 커리어리

[생산성] 더 효율적인 To do 작성법 - To do 리스트가 아닌 To do 타일! [🖌아티클 소개] 계획적인 하루의 시작이라고도 할 수 있는 To do list. 보통 to do list라고 하면 말 그대로 할 일이 쭉 나열된 리스트를 떠올릴텐데요. 여기 조금 다른 방법의 To do 작성법이 있습니다. 바로 To do Tile입니다. To do Tile은 리스트가 아닌 섹션으로 나누어 일의 성격에 따라 4가지 타일을 분리하고 중요도에 따라 타일의 크기를 다르게 배치합니다. 그리고 할 일을 각각 타일의 성격에 맞게 기입합니다. 디자이너인 글쓴이는 다음과 같이 섹션을 나누어 To do 를 관리합니다. 모든 사람이 자신에게 맞게 메인 타일과 나머지 타일의 제목을 커스터마이즈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Main tile - 디자인에 가장 중요한 업무 ex. 시안 작업, 디자인 리뷰 Catchup tile - 모든 종류의 개인적인 연락 ex. 팀원과 행아웃, 면접 이메일 회신 등 Acquisition tile - 영업에 필요한 일 ex. 제안서, 견적서 작성 Admin tile - 관리에 필요한 일 ex. 세금, 사무실 비품 주문 등 섹션을 잘 나누었다면 작성법은 큰 범위 요약하고, 실행가능하게 작성하라고 조언합니다. 1. 상위 범위로 요약하라 여러 세부적인 일을 포함할 수 있는 주요 타이틀을 사용하라. "주황색을 메인 색으로 변경" 및 "모든 화면 타이포그래피 크기 조정"과 같은 작업을 "스크린 디자인 피드백 구현"으로 요약하여 작성하라. 2. 실행할 수 있는 항목으로 표현하라 당장 실행가능한 항목으로 작성하라. "와이어프레임은 아이폰 사이즈여야 한다"는 "아이폰사이즈로 디자인"으로, "잘못된 색상 파레트"는 "색상 파레트 수정"으로 변경하라 [👩🏻‍💻큐레이터의 생각] 가장 중요한 일부터 사소한 일까지 한 줄에 동일하게 적혀진 To do list가 아니라 업무의 성격과 중요도에 따라 분리해놓은 To do tile로 할일을 관리해보는 건 어떨까요? 가장 먼저 끝내야 하는 일을 잘 완료했는지 체크해볼 수 있고, main 타일보다 admin 타일의 일이 과대해진다면 관리자를 고용하거나 업무를 팀원과 분배해볼 수도 있겠죠. 글 마지막에 to do tile 시트도 제공하고 있으니 한번 사용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Manage your day with Todo Tiles

humandeluxe.com

2020년 9월 23일 오후 11:3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Thin Layer - 기술과 사용자 사이의 가장 얇은 막> 대학생때 해커톤에 나갔을 때 이런 질문을 받곤 했습니다. "이거 네이버나 카카오가 하면 어떡할 거예요?" "이미 비슷한 서비스가 있는데 경쟁력이 없는 것 아닌가요?" 그땐 우물쭈물 제대로 된 답변을 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여기, 이 질문에 대해 훌륭한 답을 보여준 사례가 있습니다. 지금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해진 여행 검색 엔진 서비스 카약(KAYAK)은 투자 초기 VC들에게 이런 질문을 많이 받았다고 합니다. 이미 존재하는 검색엔진에 묻어가는, 기술력이 약한 서비스가 아니냐는 거죠. 이에 카약의 창업가 Paul은 이렇게 대답했다고 합니다. “네, 이미 ITA라는(Google Travel전신) 뛰어난 여행 검색 엔진이 존재하는데, 굳이 새로운 검색 엔진을 만들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카약은 검색 엔진을 만드는 게 아니라 사용자와 ITA를 더 빠르고 좋게 연결해주는 아주 얇은 UI 레이어(thin UI layer)를 만드는 회사입니다.” 이후 카약은 이 말을 증명하듯 점점 많은 사람들이 직관적인 검색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유니콘이 됐고, IPO도 하고, 이후에 Booking Holdings가 $2.1B에 인수되었다고 합니다. 우리는 보통 이미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뛰어난 서비스를 보며 '이미 하고 있는데', '우리가 해봤자 이기지 못할텐데' 라는 생각을 할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카약의 사례를 보면 중요한 건 뛰어난 기술 자체가 아니라 그걸 사용자와 가장 잘 연결해줄 수 있는 능력인 것 같습니다. 어쩌면 구글, 페이스북 그리고 네이버, 카카오가 놓치고 있는 사용자 사이의 막을 더 얇게 만들어줄 수도 있지 않을까요? 해당 글에서 필자는 Thin Layer에 대해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바퀴는 이미 너무 완벽하게 만들어졌기 때문에, 이걸 새로 발명할 필요는 없다. 이 바퀴 위에 얹을 더 빠르고 좋은 자동차를 만들면 된다." 바퀴에 얹을 더 빠르고 좋은 자동차를 만드는 일이야말로 디자이너가 가장 깊이 고민해야하고,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인 것 같습니다.

Thin Layers

THE STARTUP BIBL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