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가치를 향상 시키는 방법(부제: 내가 야근을 하는 이유)

"목표를 이루기 위해 고민했다."


나의 목표는 기술적으로 뛰어난 개발자가 되어 억대 연봉을 받는 것이다. 어떻게 해야 뛰어난 개발자가 될 수 있고 이것을 인정받아 억대 연봉을 받을 수 있을까? 많은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은 매우 단순했다. 내가 내린 결론은 내가 다니는 기업에 '받은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주는 것'이다. 하지만 이 단순한 결론에 도달하기까지에는 많은 고민이 있었다. 고민을 하게 된 이유는 주변 사람들이 받은 만큼 일해야 한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내가 어떻게 이 단순한 결론에 도달하게되었는지 고민의 과정을 정리하는 포스팅이 될 것이다.

 

"자산형 인재가 되기로 결심하다."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책을 읽으면서 '자산'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게 되었다. 이 책에 저자는 '자산'을 '가지고 있으면 가치가 오르는 것'으로 정의하였다. 예를 들면 계속 상승하는 주식, 부동산 등이 이에 속한다. 반대로는 자동차가 있다. 소비재를 구입하면 가치가 상승하지 않기 때문에 '자산'이라고 할 수 없는 것이다. 나는 여기서 교훈을 얻었다.


그것은 '직원도 '소비형 인재'와 '자산형 인재'로 구분될 수도 있겠다!' 라는 생각이다.

'소비형 인재'는 '받은 만큼 일한다'라는 생각을 가진 수동형 인재다. 이것의 특징은 받은 것보다 많은 것을 일하면 손해라고 생각한다. 또 나의 가치를 시간으로 계산하기 때문에 계약한 시간을 초과하여 업무를 하면 손해라고 생각한다. 시급으로 계산하면 더 낮은 가치의 돈을 받게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반면에 '자산형 인재'는 능동형 인재로 맡은 일을 빠르게 처리하면서 확보한 시간 또는 업무 외 시간을 활용하여 팀 사업에 기여하기 위해 새로운 기술적 도전이나 기술 부채 청산을 위해 투자한다.


또 '소비형 인재'는 수익률에 포커스를 두고 생각하는 반면에 '자산형 인재'는 성장률에 포커스를 두며 생각을 한다. 수익률과 성장률 어느 쪽이 나에게 이득일까?

 

"수익률 보단 성장률을 더 높이자! "


그 동안 나는 시간을 돈으로 계산했다. 나는 '소비형 인재'였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아르바이트를 시작하면서 처음 알게 된 돈의 가치는 시급이었다. 어쩌면 많은 사람들의 시작이 여기서부터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소비형 인재'가 되는 것 같다.


시급은 높을 수록 이득이다. 하지만 다른 경우를 생각해 보자. 만약 최저 시급을 받는 기술직 직장 A와 최저시급+3,000원을 받는 식당 아르바이트 B 중 어디가 더 나은 선택일까?


단기적으로는 B가 이득이고 장기적으로는 A가 이득이다. 이유는 성장률 때문이다. A는 연차가 쌓일수록 기술을 배우고 실력이 쌓이기 때문에 더 많은 연봉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B는 오랫동안 근무한다고 업무 능력에 큰 차이가 나지 않을 것이다.


바로 높은 연봉을 받기 위해서는 수익률이 아닌 성장률에 포커스를 둬야하는 이유이다.

 

"회사 대표가 돈을 주는 것이 아니라 법인 매출이 돈을 주는 것이다."


많은 직장인들이 중소기업에 다니고 있고 상대적으로 낮은 임금에 대표를 비난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임금은 대표가 주는 것이 아니라 법인 매출에서 나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소속된 회사는 시장 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한 팀이다. 승리한다면 매출이 오르고 그럴 때 비로소 당당하게 연봉 인상을 요구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나는 회사에 매출 상승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최선을 다했고 매출이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충분한 보상이 없다면 그 회사는 떠나는 것이 맞다.

 

"연봉을 높일 수 있는 2가지(수요, 희소성) 기준"


자신의 연봉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은 2가지가 존재한다. 하나는 '수요'이고 또 다른 하나는 '희소성'이다. '수요'는 나를 원하는 회사가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희소성'은 개발자로써의 가치를 뜻한다. 이 기준은 서로 비례한다. 각각 높을수록 연봉은 높아진다.


그렇다면 이 두가지를 어떻게 하면 높일 수 있을까? 


'희소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꾸준히 학습해야 한다. 실력이 뛰어난 개발자는 많지 않기 때문에 '희소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


또 '수요'를 높이기 위해서는 나를 회사에 알려야 한다. 방법은 다양하다.

1. 구인 구직 사이트에 이력서 열어두기

2. 커뮤니티 활동

3. 유튜브, 블로그, 깃허브 운영

등등

 

"포스팅을 마무리하며"


면접에서 간혹 야근을 해도 괜찮냐는 질문을 받은 경우가 있었다. 하지만 당시에는 우물쭈물하며 제대로된 답을 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제는 당당하게 '나의 성장을 위해 얼마든지 야근을 할 수 있다'고 말할 것이다.


지금도 평일에는 가능하면 야근을 하고 있다. 일이 없을 땐 새로운 시도를 위해 기술 탐구를 하고 있다. 퇴근 후 집 보다 회사에서 집중하고 성장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사람은 생각하는 대로 산다. 본인은 받는 만큼 일하고 워라밸을 지키는 삶이 중요하다면 '소비형 인재'로 일하면 된다. 그러나 반대로 더 많은 것을 기여하고 보상받길 원한다면 '자산형 인재'가 되보는 것을 추천한다.


하지만 이 선택이 나에게 어떤 형태의 결과로 가져올 것인지는 나도 모른다. 그래도 용기를 갖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나아갈 것이다!


출처: https://jfbta.tistory.com/279 [초급에서 고급까지:티스토리]

나의 가치를 향상 시키는 방법(부제: 내가 야근을 하는 이유)

초급에서 고급까지

나의 가치를 향상 시키는 방법(부제: 내가 야근을 하는 이유)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4년 2월 10일 오전 8:31

 • 

저장 219조회 8,704

댓글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