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질에 집중하면 됩니다. 무용극에선 무엇보다 무용수가 중요합니다. 춤이 상징하는 바를 전달하기 위해 배경을 과감히 생략하는 겁니다.” “창작진과 연출진이 워낙 훌륭해 예술감독으로서 다른 요청 없이 딱 한 가지만 말했어요. ‘필요 없는 건 빼자’고요. 상세한 설명, 장황한 대사 등을 생략하자고 했어요. 무용과 연극이 결합한 장르인데 상징만으로 충분히 설명할 수 있습니다.” 창조의 핵심은 정리이고, 본질만 남기고 다 버려야 한다고 말하는 '미니멀리스트' 이자 '정리 장인'. 정구호가 무용극 '사군자-생의 계절'의 예술감독으로 돌아왔다. 그의 전작인 '묵향’, '향연’, '동백꽃 아가씨’에서와 마찬가지로 '뺄셈의 미학'을 유감없이 보여줄 예정. 기대된다.

예술감독 정구호 "생동하는 무대로 한국美 표현…'인연'마다 엮인 색감 보여줘"

Naver

예술감독 정구호 "생동하는 무대로 한국美 표현…'인연'마다 엮인 색감 보여줘"

2020년 10월 20일 오전 7:03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개발자를 위한 백엔드 로드맵 필독 아티클 모음

지금 바로 확인해보세요!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