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를 찍고 싶은데 찍을 피사체가 부족하다" | 커리어리

"차를 찍고 싶은데 찍을 피사체가 부족하다" 2018년 5월 보배드림에 올린 "사진 찍어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화제를 모으더니 이제 아우디, BMW 등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들과 협업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당시) 18살 고등학생이었죠. 7만원짜리 중고 니콘 카메라로 사진을 찍던 그는 이제 니콘에서 700만원이 넘는 카메라를 후원 받는 포토그래퍼가 되었습니다. [ 뉴스 요약 ✏️ ] 자동차 관련 튜닝정보부터 개인 간 거래, 자동차 사고, 블랙박스 영상 등 자동차와 관련된 많은 것들이 공유되는 커뮤니티 '보배드림'. 고등학생 백건우 님은 자동차 사진을 더 찍고 싶었습니다. 정확히는 흰색 롤스로이스 고스트 롱바디와 같이 크고 웅장한 차, 그래서 길에서 쉽게 보고 찍을 수 없는 차를 찍고 싶었죠. 그가 "사진 찍어드립니다"라고 올린 글에는 수백개의 댓글이 달렸고 그의 하굣길에 하얀색 롤스로이스를 몰고 보배드림 회원이 찾아왔습니다. "사진 찍어주세요"라며. 이후 그는 폭스바겐, 혼다, 시트로엥, 랜드로버 등 유명 수입차 제품들부터 현대 모터스튜디오와 협업하는 유명세를 얻었죠. 덕업일치가 완전하게 이루어진 케이스입니다. 2001년생인 그는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자동차에 관심을 갖기 시작해 용돈을 모아 차 모형을 사다 사진을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었죠. 지금은 중앙대학교 사진학과에 입학했습니다. [ 큐레이터의 문장 🎒 ] 백건우 님은 용돈을 모아 모형을 구매해 사진을 찍었습니다. "사진 찍어드립니다"에 의뢰한 회원들의 차 사진을 찍기 위해서 차 안에 가만히 앉아 있거나 주변에서 피사체를 관찰합니다. 이태원이나 삼청동 골목길 등에서 시간에 따라 변하는 빛의 방향을 염두에 두고 계속 찍어보길 반복하며 일주일 정도 작업을 합니다. 자동차가 스스로 찍을 수 있는 가장 큰 제품이라 좋다는 그의 말에 순수함이, 자동차 촬영에서 '인상을 좌우하는 휠'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에서 전문성이 동시에 느껴집니다. "서명이 없어도 내 사진임을 알도록 만들고 싶다." 그는 사진이라는 언어로 세상을 보고 있습니다. [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 ] 보배드림, 《안녕하세요, 저는 자동차 사진 찍는 '고딩' 백건우입니다》 https://bit.ly/2Ttk003

백건우

Designhouse

2020년 10월 27일 오후 1:47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사용자를 생각하게 하지 않으면, 좋은 디자인입니다》 1️⃣ UX리서치란 무엇인가요? UX 리서처에 따라서 각자 다른 정의를 내릴 수 있지만, 다음 2가지 문제에 대한 답을 구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➊ 우리 제품/서비스 사용자는 누구이며 그들은 무엇을 하려고 하는가? ➋ 우리가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든 것을 사람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가? 2️⃣ UT란 무엇인가요? ➊ 한 사람이 어떤 물건을 가지고 일반적인 과제를 수행할 때 그 과정을 지켜보는 것입니다. ➋ 이 과정에서 사용자가 혼란스럽다거나 답답하다는 느낌이 드는 지점을 찾아서 고치는 것이 사용성 평가의 목적입니다. ➌ 단, 이 글에서 소개한 것과 같이 UT를 다른 목적으로도 부가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3️⃣ UT에서는 어떤 부분을 중심으로 확인해야 하나요? UT는 사용성을 검증하기 위한 방법입니다. 따라서 사용성을 중심으로 검증해야 하는데, 사용성을 정의할 때에는 보통 5가지 항목을 사용합니다. ➊ 유용성 -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일을 하는가? ➋ 유효성 - 맡은 임무를 완수하는가? ➌ 학습 용이성 - 사용할 때마다 사용법을 다시 익혀야 하는가? (사용할 특정 물건의 사용법을 스스로 알아낼 수 있어야 한다) ➍ 효율성 - 작업을 수행하는데 드는 시간과 노력의 양은 합리적인 수준인가? (단, 얻는 가치에 비해 수고를 적게 들여야 한다) ➎ 호감도 - 사람들이 이것을 갖고 싶어 하겠는가? ➏ 재미 - 사용할 때 즐겁거나 재미있다고 느끼는가? 4️⃣ 어떤 문제가 주로 관찰되나요? 다양한 문제가 나타나지만 3가지 유형의 문제를 쉽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➊ 사용자가 콘셉트를 이해하지 못하는 유형 - 이유야 어쨌든 그냥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다. 사이트나 페이지를 보더라도 그 사이트에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모르거나 할 수 있다고 생각한 내용이 착각에 불과한 경우 ➋ 사용자가 찾는 단어(기능)가 시스템에 없는 경우 - 사용자들이 훑어보며 찾을 단어를 틀리게 예상했거나 어떤 사물을 묘사하기 위해 시스템이 사용하는 단어와 사용자가 사용하는 단어가 다른 경우 ➌ 너무 많은 내용이 들어 있는 경우 - 사용자가 찾는 내용이 어딘가에 있긴 하지만 눈에 띄지 않는다. 이 경우에는 페이지 전체 소음 수준을 낮추거나 원하는 항목이 눈에 띄게 해서 시각적 계층구조상 상위로 가도록 조정해야 하는 경우 5️⃣ UT에 참관하는 동료들은 무엇을 해야 하나요? UT에서 모더레이팅을 담당하는 UX리서처는 노트테이킹 보다 검증하려는 문제를 유도신문 없이, 스크립트에 따라 일관되게 진행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따라서 참관자는 리서치 과정을 관찰하면서 직접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고 Debrief에서 논의할 점을 기록해야 합니다. ➊ 이 UT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것은 무엇인가요? ➋ 예상과 가장 달랐거나 비슷했던 부분은 무엇인가요? ➌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 혹은 참가자는 누구인가요? ➍ 가장 큰 사용성 문제는 무엇이라고 평가하셨나요? ➎ 본질적인 이유(Root Cause)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셨나요?

사용자를 생각하게 하지 않도록 하는 방법, 7가지

WHT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