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웹툰은 넷플릭스의 귀하신 몸. 하지만 | 커리어리

<한국 웹툰은 넷플릭스의 귀하신 몸. 하지만 공짜?> 1/ 기사 제목이 “공짜만화’인데, 요즘 잘 쓰지 않은 표현이라 웹툰을 잘 안보거나, 아니면 불법 웹툰을 공짜로 보던 습성 또는 인식이 편집부를 통해 자연스럽게 노출된 듯 2/ ‘공짜 영화’, ‘공짜 드라마’, ‘공짜 책’, ‘공짜 게임’이라는 표현을 잘 안쓰는 이유는 이런 콘텐츠들이 엄연한 대중 문화로서 자리매김했고, 제작 생태계 안에서 어느 정도의 자본과 노동력, 창의력이 요구되는 지 인식이 되고 있기 때문일 것임 3/ 이 기사는 웹툰이 대중 문화의 엄연한 하나의 장르로 인정되고 있다는 것을 알리는 내용임에도, 제목에서 ‘공짜만화’라며 웹툰에 대한 후행적인 인식을 드러낸 기사 4/ 또한, <넷플릭스의 VIP로 거듭난 한국 웹툰>이라고 제목을 달았지만, 더 들어가보면 어패가 있는 표현임 5/ 넷플릭스가 한국 드라마 및 영화를 중요하게 사려는 이유는 북미/유럽의 가입자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반면 아시아 지역은 급성장 하고 있으며, 아시아 지역에서 아무래도 북미 콘텐츠보다는 한국 드라마/영화가 잘 먹히기 때문에, 2016년 한국 진출 이후 약 7,000억 투자를 통해 콘텐츠를 수급하는 중 6/ 한편, 한국 드라마/영화계에서 웹툰 원작을 영상화하는 이유는 탄탄한 스토리가 이미 고객들을 통해 검증이 되었고, 나아가 그림이라는 훌륭한 시각적 매체를 통해 영상 제작하는 많은 이해 관계자들이 빠른 속도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기 때문임 7/ ‘웹툰’ -> ‘영상화’ -> ‘넷플릭스’라는 공식이 만들어지고 있기는 하나, 모든 웹툰이 영상화된다고 성공하지는 않을 것이며, 웹툰으로 영상화했다고 넷플릭스가 더 프리미엄을 주고 구매할 일도 없음. 오히려 넷플릭스 입장에서는 영상 작품에 대한 판단의 가장 기본적인 감독, 시나리오/작가, 배우를 유심히 판단할 것임 8/ 그럼에도 많은 웹툰이 영상화될텐데, 1000만 관객 영화 '신과 함께'를 비롯해 700만 관객을 동원한 '내부자들', 드라마 폐인을 양산한 '미생', '치즈인더트랩',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이태원클라쓰', 그리고 '경이로운 소문', 여신강림' 등이 그 사례임 9/ 앞으로도 수 많은 웹툰 작품들이 영상화될텐데, 이는 대중문화의 하나의 장르로서 웹툰의 위상이 상승하고 있다는 중요한 증표이기에, 더더욱 ‘공짜만화’라는 식의 표현은 지금도 고민하며 작품을 만들고 계실 많은 웹툰 작가 분들에게 실례가 될 것임

넷플릭스 VIP로 거듭난 韓 웹툰...공짜만화 '귀하신 몸' 되다

Naver

2021년 1월 16일 오전 5:11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인도네시아 #엔데믹 “3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통계청(BPS)은 4월 인도네시아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수가 11만1천100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499.01% 증가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이는 직전월에 비해서도 무려 172.27% 증가한 수치다. 올해 1∼4월 누적 외국인 관광객 수는 18만5천440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350% 늘었다. 자카르타의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 발리섬 응우라라이공항, 싱가포르와 인접한 바탐공항을 통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모두 급증했다.”

'일상 회복' 인도네시아 빗장 열자 외국인 관광객 5배 급증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