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용 로봇 저가격 렌탈 가능, 생산현장 로 | 커리어리

<작업용 로봇 저가격 렌탈 가능, 생산현장 로봇 확산 촉진 > 산업/시장이 성숙하게되면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이 등장하고, 이 가운데서 소비자의 새로운 니즈를 발견하고 이를 해결하려는 업체들이 또 다시 새로운 비즈니스를 만들어냅니다. 최근 생산현장에서 사용되는 로봇시장을 보면서 위와 같은 트렌드를 봅니다. 작업용 로봇을 싼 가격에 빌려주는 비즈니스 모델이 등장 (월 30만엔 정도에 빌리는 것이 가능)하여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의 생산라인에도 로봇이 확산되기가 쉬워졌습니다. 하지만 로봇만 싸게 빌릴 수 있다고 끝이 아닙니다. 로봇이 일을 할 수 있도록하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로봇의 작업을 설정해야 하는데, 이 작업이 지방에 있는 기업이나 중소기업에게는 큰 허들입니다. 이러한 니즈를 발견하고 로봇 설정 시스템을 로봇과 함께 묶어서 렌트해주는 회사도 등장하였습니다. 로봇 렌탈 서비스의 등장으로 로봇이 생산현장에 더욱 확산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 기사 일부를 요약 - ​ 오릭스 (https://www.orixrentec.jp/index.html)는 2016년에 로봇 렌탈 사업을 시작, 현재는 약 40기종을 취급하고 있다. 주력은 사람과 함께 작업할 수 있는 ‘협동로봇’이나 물류용 수송 로봇. 이러한 로봇을 구입하고자 한다면 1대당 수백만엔하지만 월 30만엔에 빌리는 것이 가능하다. 가격이 싸지는 것만으로는 로봇의 보급이 진행되지 않는다. 생산라인 등에 도입하기 위해서는 로봇을 설정하는 작업이 필수인데, 인재부족에 시달리는 중소기업에게는 이것 또한 힘든 일 중 하나이다. 타카시마 로봇 마케팅(https://www.tak-robot-marketing.co.jp/)이라는 회사는 로봇 제조회사와 제휴하여 소프트웨어 + 로봇 하드웨어를 패키지로 빌려주는 상품을 개발하였습니다. 로봇을 설정하는 작업이 불필요하게 됨으로써 기업들이 손쉽게 부담없이 로봇을 빌리고 사용하는 것을 가능하게 만들었다. ​

ロボ活用、レンタルで中小も手軽に オリックス系など

日本経済新聞

2019년 11월 19일 오전 1:4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워크맨(ワークマン, WORKMAN)은 최근 일본 의류업계를 논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이름이예요. 원래 작업복을 만들던 기업인데요, 그 동안 쌓아온 기술력을 활용하여 일반인 대상으로 제품 라인을 확대한 워크맨은 ‘고기능’과 ‘저가격’을 무기로 일본인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여세를 몰아 여성 고객을 타깃으로 하여 만든 새로운 업태인 ‘워크맨 걸(ワークマン女子)’은 연일 점포를 확대 중이구요. 워크맨이 또 다시 새로운 업태인 ‘워크맨 슈즈’를 선보였는데요, 이름 그대로 워크맨이 만든 신발 전문점힙니다. 왜 신발 전문점을 만든 것일까요? 👟🥿 "(워크맨 슈즈는 일반 슈즈 매장과) 카테고리가 다릅니다. 디자인성이 강한 신발 전문점이 많지만 기능에 특화된 점포는 없습니다. 그 부분이 블루오션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워크맨 슈즈에서 가장 잘 팔리는 신발은 다름 아닌 일하는 여성들이 편하게 신을 수 있는 펌프스인데요 최근 워크맨 슈즈 뿐만 아니라 최근 ‘일하는 여성’을 타깃으로 한 기능성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코로나 확산 후 변화되는 라이프스타일을 관찰하고 아직 플레이어가 거의 없는 블루오션을 공략함으로써 히트상품을 만들어 내고 있는 브랜드들의 공통점은? ‘일하는 여성’과 ‘기능성’이라는 키워드를 조합하면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 더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시면 칼럼 읽어 주세요~ 😉

여성&기능성 日 패션업계의 블루오션 > 일본 트렌드 읽기/정희선

패션포스트 - 깊이 있고 재미있는 패션과 라이프스타일 이야기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