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날의 커리어리 - 224] 에드 캣멀 픽사 | 커리어리

[꼬날의 커리어리 - 224] 에드 캣멀 픽사 CEO가 회고하는 스티브 잡스와의 마지막 통화 내용. 경제/경영 관련 책을 읽다가 눈물을 흘리긴 첨이네요. 스티브 잡스와 수십년 간 함께 일하며 픽사와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를 키워낸 에드 캣멀의 저서인 <창의성을 지휘하라> 를 읽던 중이에요. 정말 이런 뭉클한 내용이 나올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않고 읽고 있다가, 눈물 공격을 당했습니다. 책의 끝 부분에 그가 아는 '스티브 잡스'에 대해 한 챕터를 할애한 부분 중, 스티브 잡스와 한 마지막 통화 내용 부분. 책을 읽으신 커리어리 독자 여러분도 많으시겠지만, 왠지 그대로 옮겨 보고 싶어서 아주 일부분을 옮겨 적어 봅니다. ## 2011년 8월 24일, 최고경영자에게 요구되는 과도한 업무를 수행하지 못할 만큼 건강 상태가 나빠진 스티브 잡스는 애플 CEO직을 사임했다. 얼마 뒤, 나는 이른 아침 집에서 운동하다가 전화를 받았다. 잡스였다. 솔직히 당시 그가 한 말이 정확하게 기억나진 않는다. 그의 죽음이 임박했음을 알고 있었지만, 그이 죽음은 받아들이기 어려운 현실이었기 때문이다. 그의 목소리에서는 (여러 해 동안 병마와 싸운 환자의 목소리 치고는) 힘이 느껴졌다. 그는 우리와 함께 일한 세월을 이야기하며 이런 시간을 경험할 수 있어서 고마웠다고 얘기했다. 또한 픽사의 성공에 동참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나는 나 역시 영광이었다고 대답하며 그의 우정, 통찰, 오랜 지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통화를 마쳤을 때, 나는 그와 작별인사를 한 것 처럼 느꼈다. 그는 이 통화 후 6주간 더 살았지만, 나는 그의 목소리를 다시 듣지 못했다. 그가 죽고 5일 째 되는 날인 월요일 아침, 모든 픽사 직원이 그를 추모하기 위해 본사 건물 아트리움에 모였다. 오전 11시, 아트리움은 사람들로 꽉 찼고 추모식이 시작됐다. 나는 한쪽 구석에 서서 픽사의 가장 열렬한 지지자이자 가장 가까운 친구였던 남자에 대해 생각했다. 내가 말해야 할 차례가 왔다. 나는 잡스에 대해 할 말이 너무도 많았다. <후략> - <창의성을 지휘하라> P418~419 ## 스티브 잡스가 세상을 떠나던 날이 저도 아주 또렷하게 기억납니다. 저도 그 날 "정말 뜬금없지만" 당시 제가 다니던 회사의 공식 블로그에 "스티브 잡스를 추모하는 글"을 썼었거든요. 그래도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 그리고 이 글을 읽으며 단지 '스티브 잡스'라는 위대한 리더와 그와 함께 일한 또 다른 훌륭한 리더의 동료애와 우정 뿐만이 아니라, 그간 저를 이끌어 주었던, 그리고 앞으로 계속 저를 이끌고 지탱해 줄 분들이 떠오르네요. 감사한 마음이 들고, 아주 길고 커다란 진정성을 가진 동료애를 키워가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중입니다. 저 처럼 이 글을 읽으며 울컥하신 분들 또 안 계신가요? 모두 편안한 일요일 오후 보내세요. 링크한 동영상은 이 이야기를 읽다가 찾아 본 건데요. 월터 모스버그와 에드 캣멀, 그리고 래리 앨리슨이 '스티브 잡스'에 대해 대담하고 있는 동영상입니다. 저도 아직 다 들어보진 않았어요. 40분이나 되네요. ㅎㅎ

Ed Catmull and Larry Ellison on Steve Jobs at D10 (Full)

YouTube

2021년 4월 25일 오전 3:0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꼬날의 커리어리 - 245] 올해 제 목표 중 하나는 최대한 많은 렌딧맨들의 성장 이야기를 듣고 글로 옮기는 거에요. 그 첫번째 이야기를 우리 회사에 제일 처음 입사한 동료들인 🐣 렌딧 시조새 3총사로부터 들어 봤어요. 앞으로 제 동료들과 나누는 성장에 대한 이야기를 커리어리에도 함께 남겨 보겠습니다. 😭😭 미리 말씀드리지만, 저는 제 동료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자주 울컥하는 편이에요. 감동의 울컥이죠. ㅎㅎㅎ 왜냐면 우리가 같이 해 온 일들, 지난 시간들이 막 느껴지잖아요. 이번에 제이슨-마크-케이의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많이 그랬어요. 굉장히 솔직한 이야기들을 해 주셨고, 저는 그걸 제가 마음으로 느낀 그대로 남기고 싶어요. 3분과 이야기 나누다 보니 1편으로는 제가 너무 아쉬워서, 7월에 다시 만나서 2편 인터뷰 하기로 했답니다. ==== 👱🏻‍♂️제이슨 : 대학원 교수님의 소개로 렌딧을 알게 됐어요. 사실 면접을 보러 올 때부터 조금 .. 음~ 우선 렌딧은 전혀 검색이 되지 않는 회사였어요. 유령회사의 느낌이 났달까? 내일 이 사람들이 모두 사라져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웃음) 👦🏻마크 : 렌딧엔 합리적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모여 있는 것 같아요. 적어도 만족스러운 것 중 하나는 억지 부리는 사람이 없다는 점이에요. 그리고 근거가 빈약한 상황에서 자기의 주장을 관철하는 사람도 없어요. 👶 케이 : 성장이요? 많죠~ 너~~~~~무 많죠. 제일 큰 성장은 적어도 이 산업, 그러니까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금융) 산업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그 누구보다 많이 아는 사람이 됐다는 것? (모두 웃음) 제이슨도 마크도 다 마찬가지 아니신가요? 진짜 우리가 지난 7년 간 해 온 일들이 전부 다 우리가 처음 한 일이니까요.

고인물? NO! 우리가 한국 온투금융의 역사랍니다!

brunch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