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렁뚱땅_인턴일기 #42일차 🤖 뚝딱뚝딱. | 커리어리

#얼렁뚱땅_인턴일기 #42일차 🤖 뚝딱뚝딱.. 로보트가 되고 싶어지는 QA 🤖 커리어리 제품팀은 스프린트를 반복하며 새로운 기능을 더해 더 멋진 제품을 만들어 낸다✨ 그리고 스프린트의 막바지에 메인 태스크가 완료되면 슬슬 시작해야 할 일이 있다.. 바로... 무시무시한 QA! 팀에서 도출한 솔루션이 제품에 잘 반영되어 있는지, 혹시라도 문제는 없는지 엣지케이스까지 하나하나 확인하며 말 그대로 제품의 품질을 보증하는 작업이 QA라고 할 수 있다. 사실 QA를 하다 보면 제품을 낱낱이 파헤치게 되고, 그러다 보면 아주 작은 기능이더라도 어떤 맥락에서 나온 건지 알 수 있다는 점이 참 좋다. 우리 제품이랑 짱친이 되는 기분! 또 우리 팀에서 고민해서 만든 새로운 피쳐를 가장 빠르게 이용해 볼 수 있다는 점도 짜릿하다 🤩 그렇지만 QA는 내게 너무 어렵고 긴장되는 태스크 중 하나인데, 가장 큰 이유는 내가 개발 지식이 전무한 문과생이라는 점😥 처음에 QA를 할 때는 엔지니어 분들과 PM님께서 말씀하시는 내용을 거의 못알아듣고 있었다. 외계어를 하시다 가끔 친절하게 나를 위해 한국어로 번역해 주시는 느낌?!! 게다가 난 우리 팀에서 각 페이지를 부르는 명칭과도 익숙하지 않아서, 혼자 엉뚱한 페이지를 들여다 보고 있던 적도 많다. 예를 들면 탐색 탭 QA를 해야 하는데 엉뚱한 프로필 페이지에서 혼자만의 싸움을 하고 있는 것 😱 그래서 맨 처음 QA를 하면서는 속으로 '아.. 이게 맞나... 초록병 땡기는데...' 하는 생각만 계속했던 것 같다. 두세 차례의 QA를 거치며 지금은 그나마 내가 어떤 부분을 알아들어야 하는지 정도는 파악하게 된 것 같다. 또 기본적인 페이지 명칭, 내가 꼭 확인해야 하는 부분들, 그리고 솔루션 논의부터 배포까지의 플로우에 나름 익숙해져서 예전만큼 마음이 답답하지는 않다. 모르면 바로 질문하는 것에도 익숙해졌다구!😎 이렇게 되면서 요즘 새롭게 마주하고 있는 난관은 엣지케이스 상상해 내기! 내가 아주 정직하게 지라에 적힌 테스트 케이스에 대한 QA를 하고 나면, PM님께서 온갖 엣지케이스에 대한 테스트 결과를 아래에 달아주시는데, 저건 정말 어떻게 하는거지..? 싶다. 예를 들면, 게시물 검색 기능에 대한 QA를 하는 경우 나는 정말 정직하게 게시물 검색을 해 보고 우와! 잘 돼요!😆 하는데 PM님께서는 글자수가 몇 자 이상이면 안되고, 숫자로만 검색하면 안되고, 빈 텍스트로도 검색이 되고... 이런 문제들이 있다고 알려주시는 거다. 이 모든 엣지케이스를 찾을 수 있으려면 훨씬 더 많은 QA를 해봐야겠지..? QA에서 fail이 나는 것(제품에 문제가 있어 뭔가를 수정해야 하는 경우)이 마냥 좋은 건 아니지만, fail을 하나라도 더 잡아내고 싶다는 의지가 불타오르는 동시에 하루 종일 QA를 하고 나면 진이 다 빠져버리는 요즘🔥😵 그냥 앱을 띡 넣으면 이거 이거 fail입니다. 이렇게 깔끔하게 정리하는 로봇이 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

2021년 8월 3일 오후 3:30

댓글 2

  • 제품팀은 이런 고민들을 하시는군요! 사용자 입장에서 세세한 사항들을 고려하시는 게 대단합니다:)

    작성

    감사합니다🙏 제가 할 수 있는게 개밥먹기밖에 없어서😂😂 이것저것 열심히 눌러보기라도 하자는 마음가짐인 것 같아요!

함께 보면 더 좋은

#나의_창업일지 04. Back to square one 1. 우리는 제로베이스에서 다시 기회를 찾기 시작했다. 아지트의 실패를 통해 얻은 것들을 토대로 가설 선택의 기준을 새로 만들었다. 새로운 기준은 올웨이즈의 것과 닮아 있었다. 당시 올웨이즈가 미친듯이 성장하는 중이기도 했고, 올웨이즈 대표님과 여러 번 대화를 나누면서 꽤 많은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어쨌든 우리가 세운 기준은 아래와 같았다. - 첫째, 사람들의 큰 욕망과 맞닿아 있는가 둘째, 성장 가능성. 미래의 시장 크기가 큰가(모든 사람이 사용할 수 있는가) 셋째, Team Fit. 우리가 가진 비교우위를 활용할 수 있는가 넷째, 우리가 하고 싶은 일인가 - 이 기준들을 가지고 다양한 가설들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배달쪽도 있었던 것 같고, BNPL같은 핀테크쪽 가설도 있었던 것 같다. 그러다 곧 개별 가설이 아니라 시장, 즉 도메인을 정하자는 의견이 나왔다. 해당 시장에 대한 배경지식 없이 좋은 가설을 뽑기도 어려웠고, 자꾸만 도메인이 휙휙 바뀌면서 혼란스럽기도 했기 때문이다. 2. 도메인을 정하는 건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다. 가설 선택의 기준 중 첫 번째인 ‘사람들의 큰 욕망과 닿아 있는가’를 완벽하게 충족시키는 건 돈과 관련된 도메인이었다. 그 중 돈으로 돈을 만들 수 있는 투자 시장에 매력을 느껴 투자 시장에서 가능한 가설들을 찾아보기 시작했다. 투자는 기본적으로 미래에 대한 예측이기 때문에 미래를 보다 쉽게 예측할 수 있게 만들어 준다면 이 아이템은 성공할 수 밖에 없었다. 중요한 건 방법론이었다. 어떤 방법으로 사람들이 미래에 대해 더 잘 예측할 수 있게 해 줄 건지. 여러 아이디에이션을 거쳐 두 가지 의견이 나왔다. 첫 번째는 게임이었다. 게임의 방법론들을 이용해 사람들이 미래에 대한 예측을 하게 만들고, 게임 데이터를 통해 미래에 대한 예측의 기댓값을 제공할 수 있다면 투자가 쉬워질 것 같았다. 두 번째는 카피트레이딩이었는데, 투자 고수의 포트폴리오를 그대로 베껴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었다. 이 두가지를 적절히 섞으면 새로운 로빈후드나 이토로같은 무언가를 만들 수 있을 것만 같았다. 3. 위의 그림을 그리려면 두 가지 포인트를 확인해야 했다. 첫 번째는 사람들이 예측 게임에 참여하도록 하는 인센티브를 설계하는 것이었다. 게임을 도박처럼 만들고, 온갖 심리학 법칙들을 적용해 게임이 재미있을 수 밖에 없도록 설계하는 방식으로 풀어보기도 하고, 자체 토크노믹스를 설계하는 방식으로도, 게임에 참여했을 때 ‘투자 고수’들의 플레이 정보를 알 수 있도록 설계해 보기도 하면서 다양한 방법들을 검토했다. 두 번째는 예측 게임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데이터를 사람들이 원하는지 확인하는 것이었다. 우리는 ‘X가 t에 Y래!(ex. 수익률이 n%인 사람이 1시간 뒤에 리플 10% 오른대!)’라는 문장을 만들고, 최적의 변수 조합을 찾기 위한 실험 계획을 세웠다. 두 가지 포인트 모두 아주 간단한 게임을 만들어 사람들의 반응을 통해 확인할 심산이었다. 이 두가지 포인트에서 뽑아낸 가설들을 가지고 우리는 최소 검증 모델을 만들기 시작했다. 4. 제품 외적인 측면에서는, 우리 팀은 시드 투자와 매우 가까워져 있었다. 어느 시점에 어떤 금액을 받게 될지도 거의 확정된 상태였다. 아직 제품이 없는데 왜 투자를 받게 되었느냐 하면, 아지트 팀으로 1년간 달려오다 보니 팀원 모두 경제적 사정이 열악했다. 투자를 통해 팀원들이 부업(과외, 다른 회사 파트타임 등등)을 하지 않고 온전히 창업에만 시간을 쏟을 수 있다면 훨씬 큰 임팩트가 날 것 같았다. 그렇다고 해도 우리가 먼저 시드 투자를 위해 IR을 한 건 아니고, 우리 팀을 오래 지켜본 VC와 잘 이야기가 되어 3번에서 이야기한 가설을 검증한 직후 바로 시드 투자를 받아 아이템을 디벨롭하기로 했다. 만약 우리가 가설을 검증할 수 없다면- 의 문제는 그 때 가서, 상황을 보고 결정하기로 했다. 자금 흐름부터 시장과 아이템에 대한 것까지 모든게 타이밍 좋게 딱딱 맞아떨어지고 있었다. 그리고 우리는 우리가 가진 두 가지 가설을 검증하는 것에 매우, 매우 간절해지기 시작했다. (기대감에 커리어리에도 조만간 좋은 소식을 들고 오겠다고 남겼던 걸로 기억한다ㅎㅎ) 05에서 계속-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