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라면 자연스럽게 사용할 커피전문점 선불 | 커리어리

MZ세대라면 자연스럽게 사용할 커피전문점 선불결제시스템이지만, 사이렌오더가 처음 나왔을 때는 이 정도로 파괴력이 있을 줄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당시 스타벅스 존재감도 이정도는 아니었죠 하지만, 이 사이렌오더가 표준이 되고, 스타벅스 위상이 높아지면서 선불 예치금만 1,800억 원이 넘는다고 합니다. 선불충전금은 부채 성격이지만, 고객충성도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로도 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선불충전금은 지난해 기준으로 카카오페이가 3,000억 원 대. 토스 1,158억 원, 네이버페이가 576억 원 수준을 보유했다고 하니, 엄청난 규모입니다. 이렇게 되니, 과거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과거 신년사에서 "스타벅스가 경쟁 상대"고 언급한 적이 있다고 하네요.

"카뱅 대적하기도 벅찬데..." 은행들이 `스타벅스`에 긴장하는 이유[홍키자의 빅테크]

매일경제

2021년 8월 23일 오전 12:3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창업 경험이 있는 벤처캐피탈리스트가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투자자로서 더 성공적인가에 대한 연구 논문에 대한 포스팅입니다. 1990-2019중반의 기간 동안 포트폴리오 기업에 VC펀드를 대표해서 이사로 처음 참여한 벤처캐피탈리스트 13,020명의 이력을 전수 조사한 데이터로 투자 성공률 (투자금액 < 회수금액) 및 원인을 분석했다고 합니다. 원문 다운로드는 https://www.nber.org/papers/w29907?fbclid=IwAR2oki6C8BYpON1vxyGuel1pEkoQggVKe-oytDtq1ennmdglwRmMTSPgTDg

김석관

facebook.co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