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과 인간을 위한 '착한 패션' 운동은 이 | 커리어리

"환경과 인간을 위한 '착한 패션' 운동은 이미 수십 년 전부터 존재해 온 흐름이다. 하지만 패션계 주류 문화로 자리 잡기보다는 저변의 대안적 움직임으로 평가받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H&M, 자라 같은 패스트패션 브랜드는 물론 샤넬, 에르메스, 구찌 같은 명품 브랜드까지, 환경을 기업의 최우선 어젠다로 삼는 추세. 더이상 환경을 '착한 마케팅' 차원으로 취급할 문제가 아니어서다. 환경을 어떻게 다루는지에 따라 기업의 명운이 갈린다.

패스트 패션에 지쳤다

조선비즈

2020년 2월 25일 오전 3:5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