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론칭 10년, 사회에 큰 변화를 준 | 커리어리

카카오톡 론칭 10년, 사회에 큰 변화를 준 서비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2010년 3월 건당 30~50원 하던 문자 메시지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출발. 지금은 하루 110억건이 카카오톡을 통해 이뤄집니다. 월간 활성 이용자 수가 해외까지 합하면 5150만명입니다. 기억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카카오톡이 아이폰용으로 처음 나왔을 때 SK텔레콤을 시작으로 통신사의 반응은 시큰둥했습니다. 통신사가 극렬하게 반응을 했던 것은 무료 통화 기능, 보이스톡이었습니다. 통신사는 정말 극렬하게 반대를 했고 통신망을 무기로 보이스톡을 무력화하려고 했습니다. 카카오톡은 한 걸음 더 진화합니다. 플랫폼 전략입니다. 이모티콘을 시작으로 선물, 예약, 게임, 결제 등을 모두 카카오톡에서 해결할 수 있게 했습니다. 카카오톡이 없는 세상, 지금은 상상할 수도 없습니다. 일상의 혁신, 많은 창업가와 기업이 꿈꾸는 목표일 것입니다. 카카오톡이 10년 동안 이를 이뤄낼 수 있던 것은 사용자가 손쉽게 이용할 수 있고, 카카오톡 내에서 많은 것을 해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플랫폼의 성공 비결은 의외로 간단하지만, 그만큼 어려운 것입니다. 사용자가 있어야 한다는 게 가장 중요한 기본이니까요. 사용자가 없고, 사용자가 불편하다고 생각하는 서비스는 플랫폼으로 진화하기 어렵습니다. 배달의민족, 토스, 카카오뱅크 등은 이 기본을 잘 지켜온 것입니다. 또 하나의 공통점은 혁신에는 반드시 이를 반대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사용자가 힘을 실어줘야 합니다. 일상생활의 혁신은 쉽고도 어려운 길입니다. 카카오톡 10년 축하합니다. 구독자가 1000명을 넘어섰습니다. 저보다 구독자가 많은 필진은 많습니다만, 저에게 1000 단위의 구독자는 무섭고 부담이 갑니다. 글 한 자 한 자 조심하고,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카카오톡 10주년...생활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한국 대표 메신저 - 매일경제

매일경제

2020년 3월 2일 오전 3:3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오늘은 가볍게 캠핑 이야기나 해봐야겠습니다. 이 기사에 나온 데이터 중에서 재미있는 게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과 가을보다 겨울에 캠핑장 이용자 증가율이 더 높다는 점입니다. '장박' 때문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차를 올란도로 바꾼 후부터 캠핑을 시작했으니 5~6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베란다 일부분은 온갖 캠핑용품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자연스럽게 캠핑카에 눈이 갈 정도로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하는 캠핑의 불편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너무나 많아진 짐, 그리고 가성비를 따지다 보니 무게가 상당한 짐을 옮기는 데 어려움, 그리고 캠핑 인구가 많아지면서 여유가 없어진 캠핑장 등 여러 가지 이유로 텐트를 치는 캠핑에 대해서 쉽게 도전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사에서 말하는 언택트 시대와 캠핑은 조금 어울리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런 어려움을 단 한 번에 해결하는 것이 캠핑카이지만 너무나 고가이죠. 또 하나의 해결방법은 겨울에 3~4개월 동안 캠핑장에 텐트를 쳐놓고 몸만 왔다 갔다 하는 '장박'입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서 내놓은 자료를 봐도 지난해 캠핑 인구가 더 많아진 것은 겨울입니다. 바로 장박 때문일 것입니다. 장박용 텐트는 100만원을 훌쩍 넘습니다. 그리고 겨울에 텐트에서 자기 위해서는 온갖 난방용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살림살이가 필요합니다. 장박용 텐트 설치와 용품을 갖추는 데 하루로는 어림도 없습니다. 하지만 장박용 텐트만 설치해놓으면 그다음부터 겨우내 가족과 캠핑을 하는 데 너무나 편안해집니다. 그래서 캠핑족들은 장박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사람도 별로 없고 몸도 마음도 편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장박을 위해 캠핑장에 내야 하는 돈이 한 달에 수십만원 정도이기 때문에 조금 비싼 편입니다. 캠핑을 시작하려는 분들은 처음부터 온갖 용품을 다 마련할 필요는 없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텐트 등만 마련해서 가까운 곳에 한 번 다녀오면 어떤 용품이 필요한지를 바로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캠핑에 흥미가 있는지도 알 수 있죠. 가정이 있는 남자라면 아내의 동의를 구하는 게 필요합니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재미있게 시간을 보내려는 캠핑이 고통스러운 시간으로 변하기 때문입니다. 캠핑용품은 가성비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가벼워야 합니다. 텐트 설치와 해체 그리고 관련 용품을 옮기는 자체가 일입니다. 여기에 용품까지 무거우면 캠핑의 횟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조금 비싸더래도 무조건 가벼운 것을 선택하는 게 나중에 후회가 없을 것입니다.

언택트시대 캠핑 열풍… 이용자 작년 3배로

www.donga.co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