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식 시장에서는 확실히 수익성이 주가에 | 커리어리

미국 주식 시장에서는 확실히 수익성이 주가에 크게 영향을 미친다. Earnings report 직후에 종종 주가가 급등하거나 급락하는 것도 이 때문. 쿠팡도 피하지 못했다. 미국 증시 상장 후 6개월이 지난 지금, 시가총액은 반토막이 났다. 비전 펀드도 쿠팡 지분을 매각했다. 올 상반기 높은 매출 성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저조한 수익성 때문이다. ✅쿠팡의 수익성 리뷰 - 쿠팡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1.3% 급증 -> 사상 처음으로 5조원을 돌파 - 단, 영업적자가 5957억원으로 1분기(3010억원 적자)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 ☹️공모가 고평가 논란 - 쿠팡 상장 첫날 주가의 PSR(주가매출비율)은 약 3.5배 수준. 아마존이 물류총괄대행 서비스를 본격화하고 프라임 멤버십 서비스를 확장하기 시작했던 2006~2007년의 평균 PSR 2.1배와 비교하면 상당히 높음 - 미국 대비 작은 한국의 온라인 시장 규모와 높은 침투율, 경쟁 환경 등을 고려했을 때 쿠팡은 여전히 밸류에이션 부담이 있다는 평가 📉계획된 적자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주주들에게 ‘계획된 적자’ 논리가 통하려면 기업은 끊임없이 혁신을 위한 재투자를 해야한다. 그리고 그 혁신의 임팩트가 아주 커서 언제든지 원한다면 흑자 전환이 가능한 수준이어야만 한다. 이런 전략은 이미 아마존 등 글로벌 테크/유통기업에서 사용한 전략을 벤치마킹하며 Fast follower 전략을 쓴 쿠팡에게는 불리하다. 실험을 통한 예상밖의 혁신이 잘 일어나지 않고 예측가능한 수준의 임팩트만 낼 수 있기 때문. 물론 주가도 이를 선반영한다.

손정의도 팔아치운 쿠팡 '사면초가'...해외 진출·적자 개선 절실

Naver

2021년 10월 14일 오후 3:24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개발자 없이 개발해요? 노코드 프로그램의 확산 > 코딩 지식이 없이도 개발하는 노코드 프로그램이 점점 발전하고 있다. 지난해 169억달러였던 세계 노코드·로코드 시장 규모가 2025년에는 455억달러까지 성장할 것. ✅ 노코드 플랫폼이란? - 코딩(프로그래밍) 작업 없이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플랫폼 - 좁은 의미의 예시 : 드래그 앤 드롭(끌어다 놓기) 같은 간단한 방법으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만들 수 있게 해주는 마이크로소프트(MS) ‘파워앱스’나 구글 ‘앱시트’ - 넓은 의미의 예시 : 텍스트를 기반으로 간단한 웹 누리집을 만들 수 있는 ‘노션’, 이메일 마케팅 자동화 도구 ‘스티비’와 ‘메일침프’ 등 💻 로코드는? - 노코드에 비해 광범위한 개념 - 최소한의 코딩 지식만 가지고도 원하는 프로그램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해주는 도구 - 개발자의 개발 편의를 돕거나, 데이터 처리 등을 자동화하는 시스템 개발자와 기획자의 경계를 허물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하는데 과연 얼마나 가능할지가 관건. 개인적으로 노코드 웹사이트 툴을 활용해서 꽤 복잡한 웹사이트까지 직접 만들고 런칭했던 경험이 있는데, 그게 이미 몇 년 전의 일이니 지금은 얼마나 발전했을지 기대가 된다. 기사에 언급된 노코드 툴이 얼마나 잘 작동하는지, 어느 정도로 복잡한 서비스까지 구현이 되는지 시간 날 때 한 번 가지고 놀아봐야겠다. 그래도 아직은 노코드 툴이 초기 발전 단계여서 여전히 개발자가 많이 필요하겠지만, 미래에 AI 등이 접목된 고도화된 노코드 툴이 개발된다면 현재 개발자 구인난 등이 상당 부분 해결될지도 모른다. 기업 입장에서는 개발자 구인과 날로 높아지는 처우에 대한 피로도가 있으니 더 적극적으로 노코드 툴을 도입할지도. 결국 노코드/로코드 수준의 코딩을 하던 개발자는 시대의 흐름에 뒤쳐지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해 본다. 기술 위의 기술을 다루는 사람만 살아남는 세상이 오고 있다.

개발자처럼 코딩 안해도 AI가 회계툴 뚝딱...'노코드' 확산

Hani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