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 년 기자로 일하다 스타트업 생태계에 뛰어든 선보... | 커리어리

20여 년 기자로 일하다 스타트업 생태계에 뛰어든 선보엔젤파트너스 심사역 최영진입니다. 블루투스 이어폰 시장이 계속 성장하고 있습니다. 무선 이어폰은 양 손을 자유롭게 한다는 게 가장 큰 장점입니다. 한번 사용하면 다시는 줄 있는 이어폰을 사용하기 힘들어지죠. 기사에 나온 것처럼 시장 규모가 올해 1억2000만대 수준이라고 하네요. 그런데 이 시장이 대기업과 전통적인 음향 기업 위주로 흘러가는 것 같습니다. 스타트업이 들어갈 틈이 없는 것 같네요. 제가 처음 사용한 무선 이어폰이 브라기인데요. 다양한 기능과 좋은 통화 음질 때문에 애용했습니다. 2014년 킥스타터를 통해 선보이면서 큰 인기를 끌었던 제품입니다. 그런데 브라기 제품을 만들었던 기업이 M&A 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엑시트라면 엑스트인데, 그리 큰 성과를 못 내고 사라졌다는 게 더 정확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스타트업이 충분히 뛰어들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 시장은 그리 만만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가성비를 따지자면 중국 제품을 따라가기 어렵고, 기술에 중점을 두자니 전통적인 강자가 너무나 많습니다. 스타트업이 이 시장에 뛰어들려면 어떤 것을 무기로 삼아야 할까요? 삼성의 갤럭시 버즈가 2위라는 것도 참 놀랍습니다. 저는 요즘은 자브라를 사용하고 있는데, 브라기보다 음질이나 기능성은 떨어지는데 그나마 가격이 저렴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반년새 2배된 무선 이어폰 시장…삼성, 애플 맹추격

중앙일보

반년새 2배된 무선 이어폰 시장…삼성, 애플 맹추격

2019년 9월 1일 오후 10:55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